야구

SK, 두산에 영화 같은 승리…9회말 배영수 끝내기 보크

일병 news1

조회 92

추천 0

2019.09.14 (토) 21:28

                           


SK, 두산에 영화 같은 승리…9회말 배영수 끝내기 보크

4-6 뒤진 9회말에 3득점 역전 드라마

SK, 두산과 4.5 경기 차…정규시즌 우승 7부 능선 넘었다



SK, 두산에 영화 같은 승리…9회말 배영수 끝내기 보크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 1위 SK 와이번스가 2위 두산 베어스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정규시즌 우승 7부 능선을 넘었다.

SK는 14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과 홈경기에서 9회 말에 터진 김강민의 동점 싹쓸이 적시타와 상대 투수 배영수의 끝내기 보크로 7-6으로 승리했다.

SK는 2위 두산과 승차를 4.5경기 차로 벌렸다.

SK는 1회 초 외야 수비에서 연거푸 실수가 나오며 선취점을 내줬다.

좌익수 노수광이 상대 팀 선두 타자 허경민의 타구를 놓치면서 실책을 범했고, 후속 타자 정수빈의 우전안타를 우익수 한동민이 놓치면서 무사 1, 3루 위기에 놓였다.

선발 투수 앙헬 산체스는 흔들렸다. 그는 오재일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허경민에게 득점을 허용했다.

SK는 1회 말 곧바로 역전했다. 선두 타자 노수광이 상대 선발 이용찬을 상대로 초구를 노려 우월 솔로 홈런을 기록했고, 한동민의 볼넷으로 1사 1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정의윤, 제이미 로맥, 이재원, 김강민에게 4연속 안타를 기록하며 3-1로 뒤집었다.

그러나 계속된 1사 만루 기회에서 김창평이 병살타를 쳐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SK는 2회 초 추격을 허용했다. 산체스는 박세혁에게 볼넷을 내줘 2사 2루 위기에 몰렸는데, 김인태에게 우전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우익수 한동민이 미끄러지면서 타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게 컸다.

SK는 2회 말 김성현의 내야 안타와 한동민의 좌전 안타, 상대 팀 포수 박세혁의 악송구를 묶어 한 점을 달아나며 4-2를 만들었다.

리드는 길지 않았다. 3회 초에 다시 재역전을 내줬다. 산체스는 선두 타자 정수빈에게 좌중간 2루타를 허용했는데, 중견수 김강민이 공을 더듬는 실책을 범해 3루 진루를 내줬다.

이후 오재일, 김재환에게 적시타를 내준 뒤 박세혁의 내야 땅볼 때 추가 실점해 4-5가 됐다.

SK는 5회 1사 만루, 7회 1사 1, 3루 기회에서 득점하지 못하며 답답한 경기를 이어갔다.

8회에도 기회를 잡았는데 득점하지 못했다. 대타 남태혁이 바뀐 투수 함덕주에게 중전 안타를 터뜨린 뒤 노수광의 희생 번트로 2사 2루를 만들었다.

이후 한동민이 고의 볼넷, 최정이 바뀐 투수 이형범에게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하면서 2루 만루가 됐다.

SK는 대타 박정권을 내세웠는데,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암울한 상황이 됐다.

설상가상으로 9회 초에 등판한 마무리 투수 하재훈이 안타 1개와 볼넷 2개를 내줘 2사 만루 위기에 놓인 뒤 대타 류지혁에게 풀카운트 승부 끝에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해 4-6까지 밀렸다.

답답한 상황에서 SK는 마지막 공격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9회 말 마지막 공격에서 선두 타자 로맥과 이재원이 이형범에게 연속 안타를 터뜨려 무사 2, 3루를 만든 뒤 김강민이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싹쓸이 2타점 동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SK는 나주환의 희생번트와 정현의 좌전 안타로 만든 1사 1, 3루에서 바뀐 투수 배영수가 견제 동작에서 보크를 범하면서 끝내기 승리를 기록했다.

끝내기 보크는 KBO리그 통산 6번째다.

SK는 이날 승리로 84승(48패1무)을 거둬 구단 한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