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키움 브리검, 허리 통증으로 조기 강판…⅔이닝 무실점

일병 news1

조회 128

추천 0

2019.09.12 (목) 17:50

                           


키움 브리검, 허리 통증으로 조기 강판…⅔이닝 무실점



키움 브리검, 허리 통증으로 조기 강판…⅔이닝 무실점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키움 히어로즈 외국인 투수 제이크 브리검(31)이 허리 통증으로 1이닝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브리검은 12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LG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지만, ⅔이닝(무피안타 무실점 3사사구)만 소화하고서 마운드를 양현에게 넘겼다. 2017년부터 KBO리그에서 뛴 브리검이 1이닝도 채우지 못하고 교체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브리검은 이천웅과 오지환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무사 1, 2루에 몰렸다. 이형종과 김현수를 외야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채은성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져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그리고 허리 통증을 호소했다. 브랜든 나이트 키움 투수 코치가 브리검과 대화한 뒤 벤치에 '교체 사인'을 보냈다.

키움 구단은 "브리검이 왼쪽 복사근에 통증을 느껴 교체했다"고 밝혔다.

브리검에 이어 등판한 양현이 카를로스 페게로를 삼진 처리해, 브리검은 실점은 하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