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아르헨, 요키치의 세르비아 꺾고 농구 월드컵 4강

일병 news1

조회 180

추천 0

2019.09.11 (수) 09:28

                           


아르헨, 요키치의 세르비아 꺾고 농구 월드컵 4강

스페인도 루비오 활약 앞세워 폴란드 제압



아르헨, 요키치의 세르비아 꺾고 농구 월드컵 4강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아르헨티나와 스페인이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4강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10일 중국 둥관의 둥관농구센터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세르비아를 97-87로 물리쳤다.

세르비아는 미국프로농구(NBA) 현역 선수인 니콜라 요키치와 보그단 보그다노비치, 네마냐 비엘리차가 소속된 강팀이다.

대회 개막 전 FIBA가 발표한 파워 랭킹에서도 세르비아는 미국을 제치고 1위에 뽑혔다.

한국이 속했던 조별리그 B조에서 3전 전승으로 1위를 차지했던 아르헨티나는 탄탄한 조직력과 정확한 슛을 앞세워 세르비아를 무너뜨렸다.

돌격대장 파쿤도 캄파소를 중심으로 짜임새 있는 농구를 펼쳐 4쿼터 세르비아의 추격을 뿌리쳤다.

이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의 야투 성공률은 54%에 달했다. 3점 슛 성공률도 44.4%로 매우 높았다.

베테랑 루이스 스콜라는 요키치를 상대로 20점을 올렸고, 캄파소는 18점 12어시스트로 펄펄 날았다.

세르비아에서는 요키치가 16점 10리바운드, 보그다노비치가 21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아르헨, 요키치의 세르비아 꺾고 농구 월드컵 4강



스페인은 리키 루비오의 활약을 앞세워 폴란드를 90-78로 제압했다.

1쿼터 초반 리드를 잡은 스페인은 이후 경기 내내 한 번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승리를 따냈다.

4쿼터 중반 상대에게 76-72로 추격을 당하기도 했지만, 윌리 에르난고메스의 3점 플레이와 루비오의 3점 슛으로 다시 격차를 벌렸다.

루비오는 3점 슛 3개를 포함해 19점을 올렸고, 어시스트도 9개를 배달했다.

폴란드는 A.J.슬로터가 19점으로 분전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