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셔저, 64일 만에 승수 추가…10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

일병 news1

조회 135

추천 0

2019.09.09 (월) 08:06

                           


셔저, 64일 만에 승수 추가…10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

평균자책점도 2.56으로 낮춰 2.45의 류현진 추격





셔저, 64일 만에 승수 추가…10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맥스 셔저(35·워싱턴 내셔널스)가 64일 만에 승리를 추가하며 10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쌓았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부진과 맞물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이 다시 뜨거워졌다.

셔저는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을 2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 시즌 10승(5패)째를 챙겼다. 볼넷은 2개를 내줬고, 삼진은 9개나 잡았다.

셔저는 7회 초 타석에서 우전 안타를 치고서, 2루 도루까지 성공하는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워싱턴은 5회 트레아 터너가 스트라이크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하고, 이에 격분한 데이브 마르티네스 감독까지 퇴장 명령을 받는 악재 속에서도 9-4로 승리했다.

셔저는 7월 7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 이후 64일 만에 승리를 추가했다. 동시에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소속이던 2010년부터 시작한 두 자릿수 승리 행진을 10년째 이어갔다.





셔저, 64일 만에 승수 추가…10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



이날 호투로 셔저는 시즌 평균자책점을 2.60에서 2.56으로 낮췄다. 이 부문 류현진(2.45)에 이은 내셔널리그 2위다.

류현진은 4경기 연속 부진해 이 사이 평균자책점이 1.45에서 2.45로 급격하게 치솟았다.

이제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을 자신할 수 없다.

아직 다승(류현진 12승, 셔저 10승)과 평균자책점에서 류현진이 셔저를 앞서지만, 격차는 많이 줄었다. 셔저는 삼진 216개로 142삼진의 류현진을 크게 앞선다. 삼진/볼넷 비율에서도 셔저가 7.20으로 5.92의 류현진을 앞서가고 있다.

등 부상 탓에 주춤했던 셔저가 구위를 점점 회복하는 점도 류현진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셔저는 경기 뒤 MLB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부상 회복에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 더 빨리 내 모습을 찾고 싶었지만, 마음처럼 되지 않았다"며 "오늘은 정말 좋은 기분과 몸 상태로 던졌고, 내가 원하는 투구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애틀랜타 선발로 등판한 마이크 소로카는 6이닝 7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11승 4패)의 멍에를 썼다. 소로카는 평균자책점이 2.53에서 2.67로 높아져 셔저에게 2위 자리를 내주고 3위로 내려앉았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은 점점 뜨거워진다.

류현진과 셔저 외에도 내셔널리그 다승 공동 1위, 탈삼진 1위 스티븐 스트래즈버그(워싱턴, 16승 6패 평균자책점 3.50, 222탈삼진), 삼진 2위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 8승 8패 평균자책점 2.76, 220탈삼진) 등이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