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중국, 순위결정전서 나이지리아에 패배…올림픽 직행 좌절

일병 news1

조회 319

추천 0

2019.09.09 (월) 00:28

                           


중국, 순위결정전서 나이지리아에 패배…올림픽 직행 좌절

이란과 2승 3패 동률…골 득실서 밀려 최종 예선으로



중국, 순위결정전서 나이지리아에 패배…올림픽 직행 좌절



(광저우[중국]=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중국 남자 농구 대표팀이 2020년 도쿄 올림픽 농구 본선 직행 티켓을 놓쳤다.

중국은 8일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17∼32위 순위결정전 2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 73-86으로 졌다.

이젠롄이 27득점, 6리바운드로 활약했지만, 경기 막판 상대의 거센 공세를 막지 못하고 접전 끝에 무릎을 꿇었다.

이 경기 패배로 중국은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아시아 팀에 주어지는 2020년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따내지 못했다.

5경기에서 2승 3패가 된 중국은 순위 결정전 M조 2위가 됐다.

순위결정전 N조의 이란 역시 2승 3패로 조 2위에 올랐다. 조별리그에서는 3패로 탈락했지만, 순위결정전에서 필리핀과 앙골라를 모두 잡았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승패가 동률이 된 경우 승자 승, 골 득실, 다득점을 차례대로 고려해 순위를 결정한다.

중국과 이란은 대회에서 맞대결을 펼치지 않았기 때문에 승자 승은 발생하지 않고 골 득실에 따라 순위가 가려진다.

이란은 골 득실에서 +7을 기록했다. 필리핀전에서 거둔 20점 차 대승으로 인해 준수한 골 득실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중국의 골 득실은 -10이다. 베네수엘라와 조별리그 3차전에서 13점 차로 크게 진 것이 뼈아팠다.

한국은 1승 4패, 필리핀은 5패로 대회를 모두 마쳤다. 일본과 요르단은 아직 한 경기가 남아있지만 이미 4패인 상태라 이란을 넘을 수는 없다.

따라서 이번 월드컵에 걸려있던 아시아지역 올림픽 출전권은 이란의 차지가 됐다.

중국은 올림픽 최종 예선으로 향했다. 총 24개 나라가 참가하는 최종예선에서는 상위 4개 팀 안에 들어야만 올림픽에 나설 수 있어 경쟁이 매우 치열하다.

안방에서 치러진 이번 월드컵에서 상위 라운드 진출을 노렸던 중국은 순위결정전으로 떨어진 데 이어 올림픽 티켓마저 이란에 내주며 최악의 성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