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1승 일궈낸 김상식 감독 "선수들 정신력과 의지의 승리"

일병 news1

조회 73

추천 0

2019.09.08 (일) 20:28

                           


1승 일궈낸 김상식 감독 "선수들 정신력과 의지의 승리"

"지역 수비 전략 효과 거둬…강상재·허훈 잘해줬다"



1승 일궈낸 김상식 감독 선수들 정신력과 의지의 승리



(광저우[중국]=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김상식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 감독은 "선수들의 정신력과 의지 덕분에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국은 8일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17∼32위 순위결정전 2차전에서 코트디부아르를 80-71로 물리쳤다.

이번 대회 4연패에 빠져있던 한국은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1994년 캐나다 대회 이후 25년째 이어오던 월드컵 무승의 아쉬움도 떨쳐냈다.

한국은 로스터에 등록된 12명이 아닌 8명으로 경기를 치렀다.

주장 이정현(KCC)을 비롯해 이대성(현대모비스), 김종규(DB)가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족저근막염이 있는 정효근(전자랜드)은 출전 준비는 해뒀지만, 경기 내내 벤치에 머물렀다.

김상식 감독은 "코트디부아르전을 앞두고 불안감도 있었다"며 "주축 선수가 빠진 상태에서 경기를 치르기가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선수가 1승을 위해 정말 열심히 뛰어줬다"며 "정신력, 그리고 의지에서 이긴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했다.

체력적으로 밀릴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도 태극전사들을 투지를 발휘했다.

경기 막판 코트디부아르는 외곽 슛을 앞세워 거세게 추격해왔지만, 한국은 고비 때마다 3점 슛과 호수비로 흐름을 놓치지 않았다.

김 감독은 "적은 인원으로 40분을 뛰어야 하므로 맨투맨 수비는 체력적으로 부담이 될 것 같았다"며 "지역 수비를 활용했는데 효과가 있어 40분 내내 가동했다"고 밝혔다.

이어 "4쿼터에 체력 문제로 조금 힘들었지만, 자신감을 불어 넣어주려고 노력했다"며 "선수들 덕분에 얻은 승리"라고 공을 돌렸다.



1승 일궈낸 김상식 감독 선수들 정신력과 의지의 승리



코트디부아르전에서는 이전까지 출전 시간을 많이 받지 못하던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허훈(kt)은 3점 슛 4개를 포함해 16점을 올렸고, 강상재도 탄탄한 수비와 함께 5점을 보태 팀의 승리를 도왔다.

김 감독은 "경기에 나서지 못할 때도 자신감을 가지고 있던 선수들이라 걱정은 없었다"며 "국내에서 항상 잘해왔던 선수이기 때문에 믿고 맡겼다"고 전했다.

대회를 모두 마친 김 감독은 "월드컵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며 "한국 농구가 발전할 수 있는 원동력을 가지고 돌아간다"고 미래를 기약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