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제2의 김두현·설기현은 바로 나!…투르크멘전 멀티골 기대감

일병 news1

조회 227

추천 0

2019.09.08 (일) 13:50

                           


제2의 김두현·설기현은 바로 나!…투르크멘전 멀티골 기대감

한국시간 10일 오후 11시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2차 예선 1차전

황의조-손흥민 투톱 유력…'장신' 김신욱 투입 시기 관심





제2의 김두현·설기현은 바로 나!…투르크멘전 멀티골 기대감

(이스탄불=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투르크메니스탄 격파의 주인공이 될 '제2의 김두현·설기현'은 누가 될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한국시간으로 10일 오후 11시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을 치른다.

이번 투르크메니스탄전은 한국 축구의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첫걸음인 만큼 화끈한 승리가 필요하다.

투르크메니스탄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32위의 약체다. FIFA 랭킹 37위인 한국과 객관적인 전력에서 차이가 크다.

한국은 투르크메니스탄과 역대 전적에서 2승1패로 앞선다.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 때 처음 만나 최용수(FC 서울 감독)의 멀티골이 터졌지만 후반에 2실점과 자책골까지 이어지며 2-3으로 역전패당했다.

하지만 나머지 2경기는 완승이었다.

2008년 2월 남아공 월드컵 3차예선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같은 조에 편성됐던 한국은 홈에서 열린 3차 예선 1차전에서 곽태휘의 결승 헤딩골에 이어 설기현의 멀티골과 박지성의 득점으로 4-0 대승을 따냈다.

설기현은 곽태휘의 헤딩 득점에 크로스를 해주면서 2골 1도움으로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4개월 뒤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으로 치른 3차 예선 5차전에서도 한국은 3-1로 승리했다. 이번에는 김두현이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대표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앞선 두 차례 승리에서 설기현(2골1도움)과 김두현(3골)이 모두 멀티골을 터트리며 한국의 대승을 이끈 만큼 11년 만에 다시 만난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이번에는 누가 멀티골의 주인공이 될지 관심이 쏠린다.

투르크메니스탄의 전력은 11년 전과 비교해 크게 나아지지는 않았다.

당시 한국과 상대할 때 투르크메니스탄의 FIFA 랭킹은 128위였지만 지금은 132위로 하락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올해 초 2019 아시안컵 본선에 나섰지만 3패를 당해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곧바로 사령탑도 교체돼 현재 크로아티아 출신의 안테 미셰(57) 감독이 3월부터 팀을 이끌고 있다.

미셰 감독이 이끄는 투르크메니스탄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 대비해 6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전지훈련을 치렀고, 미셰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FIFA 랭킹 80위인 우간다와 평가전을 치러 0-0으로 비겼다.

이어 투르크메니스탄은 5일 월드컵 2차예선 H조 최약체로 꼽히는 스리랑카(200위)와 1차전을 펼쳐 2-0 승리를 거두면서 분위기가 좋다.



제2의 김두현·설기현은 바로 나!…투르크멘전 멀티골 기대감

월드컵 2차예선 첫 경기를 원정으로 치러야 하는 벤투호로서는 방심은 금물이다.

벤투 감독 역시 투르크메니스탄전을 위해 손흥민(토트넘)을 필두로 황의조(보르도)와 이재성(홀슈타인 킬), 권창훈(프라이부르크),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주요 유럽파 선수를 모두 호출했고, 196㎝의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상하이 선화)까지 발탁하며 필승을 대비했다.

조지아 평가전에서 플랜B인 스리백 전술을 점검했던 벤투 감독은 투르크메니스탄전에는 플랜A인 포백 전술인 4-1-3-2 포메이션을 꺼내 들 공산이 크다.

벤투호는 6월 이란과 평가전에서 중원을 다이아몬드 형태로 배치한 4-1-3-2 전술을 가동해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투톱 스트라이커는 손흥민-황의조가 유력하다. 황의조는 벤투호 출범 혼자서 9골을 쏟아내며 최다득점자로 우뚝 섰다.

황의조는 5일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혼자 2골을 넣어 벤투호에서 유일하게 한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이 때문에 황의조는 앞서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멀티골을 작성했던 김두현과 설기현의 뒤를 이을 골잡이로 인정을 받고있다. 또 벤투호에서 지난 3월 마수걸이 득점포에 성공한 손흥민의 득점도 기대된다.

손흥민-황의조 조합은 조지아 평가전에서 후반 시작과 함께 득점포를 가동하며 '찰떡 궁합'을 자랑했다.

더불어 '제공권'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가진 김신욱을 벤투 감독이 언제 투입할지도 투르크메니스탄전의 볼거리다.

벤투호는 한국시간으로 9일 새벽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입성해 현지 적응에 나선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