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성호르몬 논란' 세메냐, 축구팀과 계약…"육상 은퇴는 아냐"

일병 news1

조회 108

추천 0

2019.09.08 (일) 08:28

                           


'성호르몬 논란' 세메냐, 축구팀과 계약…"육상 은퇴는 아냐"

남성호르몬 문제로 세계육상선수권 출전은 포기





'성호르몬 논란' 세메냐, 축구팀과 계약…육상 은퇴는 아냐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남성호르몬(테스토스테론) 수치를 낮추는 시술을 거부하며 2019 도하 세계육상선수권 출전을 포기한 캐스터 세메냐(28·남아프리카공화국)가 여자축구 클럽과 계약했다.

세메냐는 6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남아공 여자축구팀) JVW와 2020시즌 계약을 했다. 새로운 도전을 기대한다"고 썼다.

여자축구팀 입단으로 '육상 선수 은퇴설'이 나오자, 세메냐는 8일 "축구 선수가 되는 것이 육상 선수의 끝을 의미하지 않는다"라고 은퇴설을 부인했다.

여자 800m 최강자인 세메냐는 9월 27일 개막하는 도하 세계육상선수권에 출전하지 않는다.

7월 31일 스위스 연방법원은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의 주장을 받아들인다. 세메냐가 재판이 끝나기 전에 여자 400m, 400m 허들, 800m, 1,500m, 1마일(1.62㎞) 경기에 나서려면 약물 투여 등의 조처로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5n㏖/L 이하로 낮춰야 한다"고 결론 내렸다.

세메냐는 곧바로 성명을 내고 "매우 실망스럽다. 세계선수권대회 800m 챔피언 자리를 지키고 싶었는데 출전할 수 없게 됐다"며 "그러나 나는 싸움을 멈추지 않겠다. 여자 선수의 인권을 위해 싸우겠다"고 했다. 남성호르몬 수치를 낮추지 않고도 뛸 수 있는 장거리 종목 출전은 포기했다.





'성호르몬 논란' 세메냐, 축구팀과 계약…육상 은퇴는 아냐



올 시즌 가장 큰 육상 이벤트 출전이 좌절된 세메냐는 축구 쪽으로 시선을 돌렸다. 세메냐는 과거에도 "한 때는 축구 선수가 꿈이었다"고 말했다.

JVW는 남아공 여자 축구 세미프로리그에 속한 팀이다. 구단주는 남아공 여자 국가대표 주장 자닌 판 위크다.

AP통신은 "세메냐는 이미 JVW 팀에 합류해 훈련 중이다. 이적 시장이 끝난 뒤에 계약해 2019시즌에는 뛸 수 없다"고 전했다.

남아공 여자 세미프로리그 일정은 2020년 도쿄올림픽과 겹친다. 이를 두고 "세메냐가 육상 은퇴를 결정한 게 아닌가"라는 해석도 나왔다.

그러나 세메냐는 "육상 선수로도 뛸 것"이라고 밝혔다.

세메냐는 당장은 트랙에 오를 수 없지만, IAAF와의 법정 다툼을 이어가면서 축구 선수로도 뛰는 바쁜 일정을 소화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