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MLB 피네다, 이뇨제 사용해 60경기 출장 정지

일병 news1

조회 89

추천 0

2019.09.08 (일) 07:50

                           


MLB 피네다, 이뇨제 사용해 60경기 출장 정지





MLB 피네다, 이뇨제 사용해 60경기 출장 정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마이클 피네다(30·미네소타 트윈스)가 금지약물인 이뇨제를 복용해 60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다.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8일(한국시간) "피네다에게 60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린다"고 밝혔다.

미국프로야구 미네소타 우완 선발 피네다는 도핑 테스트에서 이뇨제 성분이 검출되자 MLB 사무국에 "체중 관리를 위해 처방전이 필요 없는 약물을 구했는데 이뇨제 성분이 들어 있었다. 지인에게 약을 구했고,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구단 트레이너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소명했다.

ESPN은 "MLB 사무국이 피네다의 소명을 받아들여 징계 기간을 80경기에서 60경기로 줄였다"고 보도했다.

피네다는 MLB 노조를 통해 "잘못된 판단으로 구단과 동료, 팬들에게 큰 잘못을 했다"며 "상대를 기만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뇨제는 직접적으로 경기력을 향상 효과는 없다. 하지만 금지약물 성분을 체내에서 빠르게 제거하는 효과가 있어, 몇몇 선수들이 악용하면서 금지약물로 지정됐다.

징계 기간이 줄긴 했지만,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달리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눈앞에 둔 미네소타에 피네다의 이탈은 상당한 타격이다.

피네다는 올 시즌 11승 5패 평균자책점 4.01로 활약했다. 그러나 남은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에 출전할 수 없다.

피네다는 뉴욕 양키스에서 뛰던 2014년 송진을 이용한 부정 투구로 10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받은 이력이 있다. 구단에 알리지 않고 이뇨제를 사용하면서 또 한 번 달갑지 않은 이력이 추가됐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