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김성욱 멀티포·루친스키 8승' NC, 삼성 제압

일병 news1

조회 146

추천 0

2019.09.07 (토) 20:06

                           


'김성욱 멀티포·루친스키 8승' NC, 삼성 제압



'김성욱 멀티포·루친스키 8승' NC, 삼성 제압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NC 다이노스가 드루 루친스키의 호투와 김성욱의 멀티 홈런을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NC는 7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삼성을 8-2로 제압했다.

5위 NC는 강풍 취소로 경기를 치르지 못한 6위 kt wiz와 격차를 0.5경기에서 1경기로 벌리며 포스트시즌 티켓 경쟁에서 앞섰다.

루친스키는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8승(9패)째 수확에 성공했다. 루친스키는 삼성 2연패, 원정 3연패 사슬도 끊었다.

타선은 홈런 4방으로 루친스키를 도왔다.

9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김성욱이 3타수 3안타(2홈런) 1볼넷 4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양의지와 이명기도 홈런 1개씩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김성욱은 3회 초 1사 2루에서 왼쪽 담장을 넘기는 선제 2점 홈런을 날렸다.

4회 초 NC는 박민우의 우월 3루타와 양의지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 추가했다.

삼성은 4회 말 이원석의 좌월 솔로포로 추격했다.

그러나 5회 초 1사 3루에서 김성욱의 좌전 적시타로 다시 달아났다.

6회 초에는 선두타자 양의지가 좌월 솔로포를 폭발했다.

7회 초에도 김성욱이 볼넷으로 출루한 가운데 이명기가 2점 홈런을 터트렸다. 이명기는 삼성 임현준을 상대로 파울 10개를 걷어내며 15구까지 가는 끈질긴 승부 끝에 NC로 트레이드된 이후 첫 홈런을 쳤다.

삼성은 8회 말 김도환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다시 쫓아왔다.

그러나 김성욱이 9회 초 우중간 솔로 홈런으로 쐐기를 박으면서 삼성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NC는 올 시즌 대구에서 첫 승리를 거두며 지난해 8월 12일부터 이어진 대구 7연패에서 탈출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