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의지 다지는 양희종 "월드컵, 아직 끝난 것 아니다"

일병 news1

조회 110

추천 0

2019.09.04 (수) 21:06

                           


의지 다지는 양희종 "월드컵, 아직 끝난 것 아니다"

"5년 전보다 나아진 모습 보여…신체조건 한계 넘어야"



의지 다지는 양희종 월드컵, 아직 끝난 것 아니다



(우한[중국]=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한국 농구 대표팀의 베테랑 포워드 양희종(KGC인삼공사)은 "아직 대회가 끝난 것이 아니다"라며 분전을 다짐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4일 중국 우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 66-108로 졌다.

2쿼터에만 32점을 내주며 승기를 내준 한국은 마지막까지 이어진 상대 공세를 막지 못하고 42점 차 대패를 떠안았다.

대표팀의 맏형 양희종은 약 12분간 코트를 누비며 3점 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할 말이 없다. 전체적으로 경기력이 너무 안 좋았다"며 "팬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초반에 좋았던 흐름을 이어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고비를 넘기지 못하며 한없이 밀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양희종은 2014년 월드컵에서도 태극마크를 달고 뛰었다.

당시 한국은 5경기에서 한 번도 승리를 따내지 못하고 5전 전패로 대회를 마쳤다.

양희종은 "이번 월드컵에서 5년 전보다는 나아진 모습을 봤다"며 "나이지리아전은 5년 전 경기와 비슷했지만, 러시아전에서는 해볼 만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승리를 위해서는 신체 조건의 한계를 극복해야 한다"며 "선수들뿐 아니라 농구인 모두가 하나로 뭉쳐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지 다지는 양희종 월드컵, 아직 끝난 것 아니다



대표팀은 나이지리아전에서 유니폼 오른쪽에 검은색 테이프를 붙이고 경기에 나섰다.

전날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SK 나이츠 정재홍을 추모하기 위함이었다.

양희종은 "개인적으로 친했던 선수의 안 좋은 소식을 들어 매우 슬프다"며 "타지에서 소식을 들어 빈소도 찾지 못했다.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이어 "그를 위해서라도 이번 경기에서 꼭 이기려고 했는데 힘이 부족했다"고 고개를 떨궜다.

조별리그를 마친 한국은 광저우로 이동해 6일부터 17∼32위 결정전을 치른다.

B조 4위 한국은 A조 3위, 4위와 한경기씩을 치른다.

양희종은 "아직 월드컵이 끝난 건 아니다"라며 "남은 2경기에서는 지금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