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백승호 "바르셀로나 유소년 출신? 이제는 지난 이야기"

일병 news1

조회 98

추천 0

2019.09.03 (화) 23:06

                           


백승호 "바르셀로나 유소년 출신? 이제는 지난 이야기"





백승호 바르셀로나 유소년 출신? 이제는 지난 이야기



(이스탄불=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바르셀로나 유소년 출신이라는 꼬리표는 이제 잊었습니다."

벤투호의 '젊은 미드필더' 백승호(22·다름슈타트)가 한 단계 도약을 향한 다부진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영광스러웠던 바르셀로나 유소년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떼고 겸손하게 하루하루 발전해 나가겠다는 의지다.

백승호는 3일(한국시건) 터키 이스탄불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 트레이닝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적을 마무리해 마음가짐도 새롭다. 팀에 잘 적응해 독일 무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지로나FC(스페인)에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해 가슴을 태웠던 백승호는 지난달 31일 독일 분데스리가 2부 다름슈타트와 3년 계약을 마무리했다.

이적 절차를 마무리한 백승호는 가벼운 마음으로 벤투호에 합류해 대표팀에서 주전 경쟁에 나섰다.

백승호는 이적에 대해 "출전 시간을 보장해주는 팀은 없다. 확실한 모습을 보여줘서 기회를 잡아야 한다"라며 "대표팀이든 소속팀이든 경쟁은 필수다. 경쟁을 통해서만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름슈타트는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과 지동원(마인츠)이 몸을 담았던 팀이다.



백승호 바르셀로나 유소년 출신? 이제는 지난 이야기



백승호는 "독일로 이적이 결정되자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청용(보훔) 등 선배들이 직접 전화를 해줘서 격려와 조언을 해주셨다"라며 "특히 차 감독님은 독일 무대에 적응하는 데 큰 도움을 준 구단이라고 말씀해주셨다.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라는 당부를 하셨다"고 말했다.

'바르셀로나 유소년 출신'이라는 타이틀의 부담스러움에 대해 질문하자 백승호는 "나에게는 이제 지난 이야기다. 바르셀로나라 유소년 출신 꼬리표를 잊은 지 오래됐다. 겸손하게 하루하루 잘하는 게 목표"라고 웃음을 지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