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패배에도 격려 전한 김상식 감독 "땀 흘린 선수들에게 고맙다"

일병 news1

조회 107

추천 0

2019.09.03 (화) 01:28

                           


패배에도 격려 전한 김상식 감독 "땀 흘린 선수들에게 고맙다"

"이대성·양희종 활약 돋보여…나이지리아전 체력 소모 걱정"



패배에도 격려 전한 김상식 감독 땀 흘린 선수들에게 고맙다



(우한[중국]=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한국 남자 농구 대표팀 김상식 감독은 "땀 흘린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며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국은 2일 중국 우한 스포츠센터에서 펼쳐진 2019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 월드컵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러시아에 73-87로 패했다.

비록 결과는 큰 점수 차 패배였지만, 전반까지는 접전이 펼쳐졌다.

FIBA 랭킹 10위인 강호 러시아를 상대로 끈질긴 수비를 펼쳐 2쿼터까지 37-40으로 따라붙었다.

한국의 거친 수비에 장기인 골 밑 공격이 먹히지 않자 러시아는 무리한 공격을 쏟아내며 추격을 허용했다.

2m가 훌쩍 넘는 러시아의 장신 선수들을 상대로 페인트 존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은 빅맨들의 공이 컸다.

김상식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그 누구보다도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몸싸움에 대해 많이 강조했는데 다들 정말 열심히 해줬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도 패배한 한국은 2패로 다음 라운드 진출이 좌절됐다.

김 감독은 "2패를 했지만, 선수들의 열정이 대단했다"며 "잘 버텼는데 체력적인 문제로 후반에 힘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1쿼터 중반까지 7-20으로 뒤져있던 한국은 이대성(현대모비스)과 양희종(KGC인삼공사)의 투입 이후 추격을 시작했다.

이대성은 개인기를 활용한 돌파와 3점 슛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베테랑 양희종은 수비에서 중심을 잡아주며 러시아를 힘들게 했다.

김 감독은 "이대성이 원래 무릎이 좋지 않았는데,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며 "개인기를 이용해 좋은 공격력을 선보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양희종은 몸싸움을 마다하지 않으며 수비에서 큰 힘을 줬다"며 "두 선수가 제 몫을 다해줬기에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패배에도 격려 전한 김상식 감독 땀 흘린 선수들에게 고맙다



허리와 햄스트링 부상을 안고 있는 김종규(DB)는 러시아전에서 대부분의 시간 동안 벤치를 지켰다.

김종규 대신 장신 빅맨들을 상대로 오랜 시간 치열한 몸싸움을 벌인 이승현(오리온)은 경기가 끝난 후 많이 지쳐 보였다.

김 감독은 "김종규 투입을 정말 많이 고려했지만, 몸싸움에서 밀리면 안 된다는 생각에 이승현을 계속 기용했다"며 "좋은 흐름을 계속 유지하는 게 더 낫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2패를 안은 한국은 4일 나이지리아와 조별리그 3차전을 펼친다.

나이지리아 역시 러시아와 아르헨티나에 패해 아직 승리가 없는 상황이다.

김 감독은 "나이지리아는 유럽 팀과는 다른 스타일"이라며 "개인기가 워낙 좋기 때문에 수비에서 더 큰 힘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조별리그 경기 중 체력 소모가 가장 큰 게임이 될 수도 있다"며 "조직력에서 앞선 두팀에 비해 빈틈이 있는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해 상대해보겠다"고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