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44세 클라크와 한 시즌 더

일병 news1

조회 109

추천 0

2019.08.27 (화) 14:05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44세 클라크와 한 시즌 더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44세 클라크와 한 시즌 더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KBL 역대 최고령 선수인 아이라 클라크(44·202㎝)와 한 시즌 더 함께한다.

현대모비스는 "2019-2020시즌 외국인 선수로 클라크가 합류한다"고 27일 밝혔다.

클라크는 2018-2019시즌 정규시즌 16경기에 출전해 평균 10분을 뛰고 4.8득점, 3.6리바운드를 기록하면서 팀의 우승에 힘을 보탰다.

특히 클라크는 KBL 역대 최고령 선수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새 시즌 다시 코트에 서면 만 44세(1975년 6월 15일생)로 자신의 기록을 새로 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매치업에 따른 활용 가능성이 충분히 있고 부상, 파울트러블 같은 상황에서 짧은 시간에도 제 역할을 해낼 선수라고 판단해 클라크를 다시 부르게 됐다"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클라크는 해외리그와 KBL에서 오랜 기간 경험을 쌓아온 베테랑이다.

구단은 "클라크가 경기 외에도 라건아와 새 외국인 선수 자코리 윌리엄스의 훈련 파트너 및 멘토 구실 등을 하며 경기력 향상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KBL 규정을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특별귀화선수 라건아 외의 외국인 선수를 최대 2명(연봉 총액은 42만 달러)까지 보유할 수 있다. 출전은 라건아 선수를 포함한 3명 중 한 명만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