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차량 관리 직원 폭행 혐의 라건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일병 news1

조회 76

추천 0

2019.08.26 (월) 17:05

                           


차량 관리 직원 폭행 혐의 라건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차량 관리 직원 폭행 혐의 라건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차량 통행을 관리하던 인천시설관리공단 직원을 밀쳐 넘어뜨린 한국 농구 국가대표팀 라건아(30)가 피해자와 팬들에게 머리를 숙였다.

라건아는 26일 대한농구협회를 통해 발표한 사과문에서 "피해를 본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응원해주시는 농구 팬들에게도 불미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죄송하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라건아는 25일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농구대회 체코전을 마친 후 오후 5시 6분께 인천 삼산월드체육관 지상 주차장 출입구 앞에서 차량 통행 관리 등을 담당하던 인천시시설관리공단 직원 A씨를 밀쳐 넘어뜨렸다.

당시 라건아는 아내가 운전하는 차량에 딸과 함께 타고 있다가 차량 통제 등의 문제로 A씨와 시비가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라건아를 불구속 입건했다.

농구협회는 라건아가 26일 피해자에게 사과를 전했으며, A씨도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라건아는 27일 앙골라와 4개국 대회 최종전을 치른 후 29일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출전을 위해 대회 장소인 중국 우한으로 출국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