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맨유, 안방서 C.팰리스에 충격패…리버풀은 아스널 제압

일병 news1

조회 150

추천 0

2019.08.25 (일) 08:27

                           


맨유, 안방서 C.팰리스에 충격패…리버풀은 아스널 제압

맨유, 크리스털 팰리스에 1-2로 무릎…30년 만에 홈경기 패배

'살라흐 멀티골' 리버풀, 아스널, 3-1로 꺾고 3연승 선두 질주



맨유, 안방서 C.팰리스에 충격패…리버풀은 아스널 제압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명문 클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크리스털 팰리스에 안방에서 패배하는 굴욕을 겪었다.

맨유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 2019-2020시즌 EPL 3라운드 홈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추가 시간에 파트락 반 안홀트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 1-2로 무릎을 꿇었다.

맨유는 올 시즌 개막전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하며 2경기 연속 무패(1승 1무) 행진을 하다가 첫 패배를 당했다.

특히 맨유가 크리스털 팰리스와 리그 경기에서 패배한 건 28년 만이고, 안방 패배는 30년 만이다.

맨유는 이날 경기 패배 전까지 22차례의 맞대결에서 18승 4무로 무패 행진 중이었다.

반면 크리스털 팰리스는 맨유를 제물 삼아 올 시즌 2경기 무승(1무 1패) 끝에 첫 승리를 거뒀다.

앙토니 마르시알을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운 맨유는 안방 승리를 노렸지만 전반 32분 크리스털 팰리스의 조던 아예우에게 선제골을 헌납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전반을 0-1로 뒤진 맨유는 후반 들어 거센 반격을 펼쳐 24분만에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마커스 래시퍼드가 찬 공이 골대를 강타하는 바람에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맨유는 후반 44분 대니얼 제임스가 마르시알의 패스를 받아 상대 골망을 흔들며 1-1로 균형을 맞췄다.

동점골을 내준 크리스털 팰리스는 후반 추가 시간 안홀트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아내며 적지에서 승점 3점을 챙겼다.





맨유, 안방서 C.팰리스에 충격패…리버풀은 아스널 제압



리버풀은 간판 골잡이 무함마드 살라흐의 멀티골 활약을 앞세워 아스널을 3-1로 물리치고 개막 후 3연승 행진을 벌이며 단독 선두로 나섰다.

리버풀의 살라흐는 1-0으로 앞선 후반 4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골을 넣었고, 후반 13분에는 파비뉴의 패스를 쐐기골로 연결해 3-0을 만들었다.

아스널은 후반 40분 루카스 토레이라의 만회골로 0패를 면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