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휘문고, 연장 승부 끝에 강릉고 누르고 봉황대기 우승

일병 news1

조회 129

추천 0

2019.08.25 (일) 00:05

                           


휘문고, 연장 승부 끝에 강릉고 누르고 봉황대기 우승



휘문고, 연장 승부 끝에 강릉고 누르고 봉황대기 우승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휘문고가 3년 만에 봉황대기 우승기를 되찾았다.

휘문고는 24일 서울시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47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결승전에서 강릉고를 연장 접전 끝에 7-6으로 누르고 우승했다.

휘문고는 2016년에 이어 3년 만에 봉황대기 정상에 올랐다.

휘문고는 3-5로 뒤진 9회 초 1사 만루에서 상대 투수의 폭투로 1점을 추격했고, 이어진 2사 2, 3루에서 신효수의 2타점 좌전 적시타로 6-5 역전에 성공했다. 신효수는 LG 트윈스 출신 신윤호의 아들이다.

강릉고는 9회 말 상대 포수 실책으로 1점을 얻어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하지만 휘문고는 10회 초 1사 후 조민성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쳐 기회를 잡았고, 김유빈의 2루 땅볼로 2사 3루 기회를 이어갔다. 2사 3루에서 박성준은 홍종표를 공략해 좌익수 쪽으로 향하는 1타점 적시타를 쳤다. 이번 대회 마지막 결승타였다.

휘문고 우완 박주혁은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 제47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시상내역



┌───────┬─────────────────────────┐

│ 우승 │ 휘문고 │

├───────┼─────────────────────────┤

│ 준우승 │ 강릉고 │

├───────┼─────────────────────────┤

│ 3위 │ 성남고, 경남고 │

├───────┼─────────────────────────┤

│ 최우수선수상 │ 박주혁(휘문고 투수) │

├───────┼─────────────────────────┤

│ 우수투수상 │ 박주혁(휘문고 투수) │

├───────┼─────────────────────────┤

│ │ 오규석(휘문고 투수) │

├───────┼─────────────────────────┤

│ 감투상 │ 김진욱(강릉고 투수) │

├───────┼─────────────────────────┤

│ 수훈상 │ 박성준(휘문고 중견수) │

├───────┼─────────────────────────┤

│ 타격상 1위 │ 전의산(경남고 포수) 16타수 10안타(타율 0.625) │

├───────┼─────────────────────────┤

│ 최다도루상 │ 고동현(인천고 우익수) 6개 │

├───────┼─────────────────────────┤

│ 최다타점상 │ 홍종표(강릉고 유격수) 12타점 │

├───────┼─────────────────────────┤

│ 최다홈런상 │ 박성빈(용마고 좌익수) 2개 │

├───────┼─────────────────────────┤

│ 최다안타상 │ 전의산(경남고 포수) 10안타 │

├───────┼─────────────────────────┤

│ 최다득점상 │ 홍종표(강릉고 유격수) 9득점 │

├───────┼─────────────────────────┤

│ 감독상 │ 김영직(휘문고 감독) │

└───────┴─────────────────────────┘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