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LG, 타선 폭발로 완승…kt, 실책 4개로 자멸

일병 news1

조회 87

추천 0

2019.08.24 (토) 21:49

                           


LG, 타선 폭발로 완승…kt, 실책 4개로 자멸



LG, 타선 폭발로 완승…kt, 실책 4개로 자멸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LG 트윈스가 안타를 몰아치며 갈 길이 먼 kt wiz의 앞길을 막았다.

LG는 24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kt를 12-8로 눌렀다.

LG는 14안타를 몰아쳤고, kt는 실책 4개를 범하며 무너졌다.

선취점은 kt가 뽑았다. 1회 초 2사 1, 2루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가 왼쪽 담을 넘어가는 3점 아치를 그렸다.

하지만 LG가 타선의 응집력을 과시하며 곧바로 전세를 뒤집었다.

1회 말 2사 후 이형종과 김현수가 연속 안타를 쳐 1, 3루 기회를 만들었고, 채은성이 3루수 앞 내야안타로 타점을 올렸다.

kt 3루수 황재균은 라인 선상으로 흐르는 타구를 넘어지며 잘 잡았다. 송구까지 정확했다면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낼 수 있었다. 하지만 황재균은 송구는 한 번 튄 후 낮게 깔렸다.

황재균의 송구 실책으로 LG는 추격 점을 얻고 2사 2, 3루 기회도 이어갔다.

후속타자 카를로스 페게로는 우익수를 넘어가는 2타점 동점 2루타를 쳤다. 이어 김민성은 중전 안타로 역전 점수를 뽑았다. 유강남은 우월 2루타로 김민성을 홈에 불러들였다.

LG는 1회 말 2사 후 6안타를 몰아치고, 상대 실책까지 묶어 5점을 얻었다.

이후 LG는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다.

채은성이 3회 1사 후 왼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5회에는 이형종, 김현수, 채은성의 연속 안타로 한 점을 추가한 뒤, 1사 1, 3루에서 나온 김민성의 좌중간 2루타로 더 달아났다. 김민성은 정주현의 내야 안타 때 득점했다.

LG는 5회 4점을 얻어 10-3으로 앞섰다.

kt 내야진은 실망스러운 수비로 점수를 더 헌납했다. 6회 말 LG 공격 때 kt는 유격수 박승욱, 2루수 강민국, 3루수 오태곤이 차례대로 포구 실책을 범했다. LG는 상대 실책을 빌미로 2점을 더 뽑아 승기를 굳혔다.





LG, 타선 폭발로 완승…kt, 실책 4개로 자멸



LG 선발 차우찬은 1회 3점포를 얻어맞았으나, 이후 추가점을 내주지 않고 6이닝 5피안타 3실점 해 시즌 11승(7패)째를 챙겼다. 최근 4경기 연속 승리를 거뒀고, kt전 11연승 행진도 이어갔다.

김민성은 4타수 3안타로 5타점을 쓸어 담았다. 채은성도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kt 로하스는 3점 홈런 두 방을 쳐 시즌 20홈런을 채웠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6위 kt는 이날 승리한 5위 NC 다이노스에 2게임 차로 멀어졌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