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류현진, 양키스전 홈런 3방에 4⅓이닝 7실점…ERA 2.00(종합)

일병 news1

조회 114

추천 0

2019.08.24 (토) 13:27

                           


류현진, 양키스전 홈런 3방에 4⅓이닝 7실점…ERA 2.00(종합)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서 장타 6방 허용하고 난조



류현진, 양키스전 홈런 3방에 4⅓이닝 7실점…ERA 2.00(종합)



(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장현구 기자 = 7년 만에 한글 이름이 달린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두 경기 연속 멀티(한 경기 2개 이상) 홈런을 맞고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9개를 맞고 7점을 줬다.

솔로포 2개, 만루홈런 1개 등 홈런 3개와 2루타 3개 등 장타 6방을 허용했을 정도로 류현진은 고전했다.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홈런 3방 이상을 맞은 건 '투수들의 무덤'인 쿠어스필드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에 6월 29일 홈런 3방을 맞은 이래 시즌 두 번째다.

류현진은 직전 등판이던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도 홈런 2방을 맞고 패배를 안았다.

류현진은 1-6으로 뒤진 5회 초 1사 2루에서 애덤 콜라렉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콜라렉이 후속 타자에게 2루타를 맞은 바람에 류현진의 자책점은 7점으로 늘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64에서 2.00으로 치솟았다.



류현진, 양키스전 홈런 3방에 4⅓이닝 7실점…ERA 2.00(종합)

메이저리그 '선수 주말'(players' weekend)을 맞아 30개 구단 선수들은 자신의 이름 대신 애칭이 붙은 특별 유니폼을 입었다.

류현진은 '괴물'이라는 뜻의 영어 단어 몬스터(MONSTER)를 새긴 작년과 달리 올해엔 한글로 류현진을 유니폼에 달고 마운드에 올랐다.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뛰던 2012년 이래 7년 만에 착용한 한글 유니폼이었다.

아메리칸리그 승률 1위 양키스와 내셔널리그 승률 1위 다저스의 경기는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로 주목을 받았다.

류현진은 6년 만에 대결하는 양키스와의 경기를 잘 넘기면 사이영상 수상에 한 발짝 다가설 수 있었지만, '브롱크스 바머'(양키스 타선의 애칭)의 장타를 견디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1회 첫 타자 DJ 르메이유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거포 에런 저지, 글레이버 토레스를 연속 삼진으로 요리했다.

저지에겐 높은 속구를, 토레스에겐 바깥쪽으로 흘러나가는 체인지업을 각각 결정구로 던졌다.

이어 게리 산체스마저 2루수 뜬공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2회 첫 타자 디디 흐레호리위스를 2루수 실책으로 내보냈다. 다저스 2루수 엔리케 에르난데스가 역동작으로 땅볼 타구를 집으려 했지만, 제대로 담지 못했다.

이어 히오 우르셀라에게 초구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허용해 무사 2, 3루 실점 위기에 놓였다.

고비에서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이 빛났다.

베테랑 좌타자 브렛 가드너를 짧은 좌익수 뜬공으로 낚고 한숨을 돌린 류현진은 캐머런 메이빈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9번 타자인 투수 제임스 팩스턴마저 커브로 루킹 삼진을 엮어 관중의 기립박수를 받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류현진은 0-0인 3회 1사에서 징검다리로 솔로 홈런을 맞고 2실점 했다.

먼저 1볼 2스트라이크의 유리한 볼 카운트에서 저지에게 복판에 몰린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왼쪽 스탠드로 뻗어가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선 개리 산체스에게 다시 좌월 홈런을 내줬다.

몸쪽 컷 패스트볼을 산체스가 몸을 낮추며 퍼 올려 힘으로 넘겼다.

4회를 실점 없이 넘긴 류현진은 5회 결정타를 맞고 주저앉았다.

르메이유에게 좌전 안타, 저지에게 우전 안타를 내준 류현진은 1사 2, 3루에서 산체스를 고의 볼넷으로 걸러 만루에서 좌타자 흐레호리위스를 골랐다.

그러나 흐레호리위스에게 초구를 통타당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만루포를 내주고 무너졌다. 시즌 피홈런은 15개로 늘었다.

류현진은 우르셀라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공을 데이브 로버츠 감독에게 넘겼다.

다저스는 3회 말 에르난데스의 2루타와 류현진의 보내기 번트로 만든 1사 3루에서 A.J. 폴록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쳐 5회 말 현재 1-7로 끌려가고 있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