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0-4→8-4…두산, 삼성에 역전승 거두며 2위 수성

일병 news1

조회 171

추천 0

2019.08.23 (금) 22:49

                           


0-4→8-4…두산, 삼성에 역전승 거두며 2위 수성



0-4→8-4…두산, 삼성에 역전승 거두며 2위 수성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2위 자리를 지켰다.

두산은 23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8-4로 눌렀다.

2위 두산은 3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격차를 0.5게임으로 유지했다.

반환점을 돌 때까지는 삼성이 주도권을 쥐었다.

삼성은 4회 2사 만루에서 강민호의 중전 적시타로 2점을 먼저 얻었고, 5회 1사 2루에서 터진 구자욱의 우월 투런포로 4-0까지 앞섰다.

그러나 클리닝타임이 끝난 6회부터 두산이 무섭게 추격했고, 승부를 뒤집었다.

두산은 6회 1사 1, 3루에서 미겔 페르난데스의 좌익수 쪽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만회했다. 삼성 좌익수 김헌곤이 페르난데스의 타구를 떨어뜨린 뒤, 2루로 향하던 김재환을 잡았다. 이는 '페르난데스 좌익수 희생플라이 실책으로 출루, 김헌곤 희생플라이 선행주자아웃 수비'로 기록됐다.

7회에는 박세혁의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와 김재호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 3루에서 류지혁이 우전 적시타를 쳐 또 한 점을 만회했다. 박건우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이어간 두산은 정수빈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두산은 곧 균형도 깨뜨렸다. 4-4로 맞선 8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재호가 삼성 잠수함 투수 우규민을 공략해 왼쪽 담을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이날 경기의 결승점이었다.

두산은 9회 최주환의 좌중간 2루타와 김재환의 우전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에서 페르난데스가 중전 적시타를 쳐 추가점을 뽑았다. 1사 만루에서는 김재호가 중견수 희생 플라이를 쳤고, 류지혁도 1타점 우전 적시타를 만들었다.

삼성은 6회부터 9회까지, 4이닝 연속 실점하며 허무하게 역전패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