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양의지 역전 결승 투런포…5위 NC 4연승

일병 news1

조회 123

추천 0

2019.08.22 (목) 21:49

                           


양의지 역전 결승 투런포…5위 NC 4연승



양의지 역전 결승 투런포…5위 NC 4연승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나란히 3연승을 달리던 4위와 5위의 대결에서 5위 팀이 웃었다.

NC 다이노스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 치른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5-2로 이겼다.

4연승을 달린 NC는 4위 LG와의 승차를 4.5경기로 줄였다. 또 6위 kt wiz와의 격차를 1.5경기로 유지했다.

승리의 주역은 4번 타자 포수 양의지였다.

NC는 0-2로 뒤진 5회 2사 후 김태진의 우전 안타, 이명기의 중전 안타로 득점 기회를 잡았다.



양의지 역전 결승 투런포…5위 NC 4연승

절호의 찬스에서 박민우가 2-2 동점을 이루는 우중간 주자일소 3루타를 쳤다.

그러자 양의지가 LG 선발 임찬규의 초구 체인지업을 퍼 올려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2점 아치로 간단히 전세를 뒤집었다.

4회까지 NC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은 임찬규는 한 번에 무너져 패전 투수가 됐다.

그는 시즌 첫 등판인 3월 26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선발승을 챙긴 이래 선발과 구원으로 등판한 25경기에서 승리를 보태지 못하고 4패만 안았다.

NC는 6회 초 사사구 2개와 안타로 엮은 1사 만루에서 김태진의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냈다.

NC 좌완 선발 구창모는 6이닝을 3피안타 2실점(비자책점)으로 막고 시즌 9승(6패)째를 올려 풀타임 4년째 만에 생애 첫 시즌 10승 수확을 앞뒀다.



양의지 역전 결승 투런포…5위 NC 4연승

LG 우완 구원 투수 이동현(36)은 8회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역대 KBO리그 투수 12번째로 700경기 출장의 위업을 이뤘다.

경기고를 졸업하고 2001년 LG에서 데뷔한 이동현은 한 팀에서만 19시즌째를 뛰며 대기록을 세웠다.

팔꿈치에 세 차례나 메스를 댄 그는 "팔꿈치를 LG에 바쳤다"고 해 쌍둥이 팬들의 애정을 듬뿍 받는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스타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