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삼성 라이블리, KBO리그 데뷔전서 쓴맛…5이닝 4실점

일병 news1

조회 102

추천 0

2019.08.13 (화) 20:49

                           


삼성 라이블리, KBO리그 데뷔전서 쓴맛…5이닝 4실점

SK 타선에 난타…몸에 맞는 공만 3개 허용





삼성 라이블리, KBO리그 데뷔전서 쓴맛…5이닝 4실점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새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27)가 KBO리그 데뷔전에서 난타당했다.

라이블리는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홈런 포함 안타 5개, 볼넷 4개, 몸에 맞는 공 3개를 내주며 4실점 했다.

빠른 공과 낙차 큰 커브는 위력적이었지만, 제구 문제를 드러내며 고전했다.

라이블리는 1회 말 SK 한동민에게 솔로 홈런을 내줘 첫 실점 했다. 바깥쪽 직구를 한동민이 잘 밀어쳤다.

2회엔 선두타자 고종욱에게 좌익선상 3루타를 허용한 뒤 제구가 크게 흔들렸다.

이재원과 최항에게 몸에 맞는 공을 연거푸 내주며 만루 위기에 놓였고 김성현에게 희생 플라이를 내줘 추가 실점했다.

제구는 쉽게 잡히지 않았다.

3회엔 볼넷 2개를 내주며 흔들렸고, 4회에도 안타 2개와 볼넷 2개, 몸에 맞는 공 2개를 허용하는 등 제구가 크게 흔들리며 2실점 했다.

영점이 잡힌 5회엔 선두 타자 고종욱에게 3루타를 허용했지만, 허도환과 정의윤, 안상현을 연속 삼진으로 처리하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그는 1-4로 뒤진 6회에 임현준에게 공을 넘겼다.

이날 라이블리의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7㎞를 기록했다. 투구 수는 96개였고 직구 43개, 슬라이더 21개, 투심패스트볼 19개, 커브 13개를 던졌다.

라이블리는 8일 연봉과 이적료를 합해 32만5천달러를 받고 삼성에 입단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