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SK 주전 포수 이재원, 투구에 팔꿈치 맞고 병원행

일병 news1

조회 30

추천 0

2019.08.13 (화) 19:49

                           


SK 주전 포수 이재원, 투구에 팔꿈치 맞고 병원행



SK 주전 포수 이재원, 투구에 팔꿈치 맞고 병원행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주전 포수 이재원(31)이 상대 투수가 던진 공에 왼쪽 팔꿈치를 맞고 병원으로 이동했다.

이재원은 13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 1-0으로 앞선 2회 말 무사 3루 볼카운트 1볼에서 상대 팀 선발 벤 라이블리가 던진 몸쪽 공에 팔꿈치를 맞은 뒤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1루로 걸어간 뒤에도 통증을 호소해 허도환과 교체됐다.

SK 관계자는 "이재원은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했다"며 "엑스레이 검사를 받은 뒤 이상이 발견될 경우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