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J리그 쇼난 조귀재 감독 '갑질 의혹'으로 직무정지

일병 news1

조회 73

추천 0

2019.08.13 (화) 17:05

                           


J리그 쇼난 조귀재 감독 '갑질 의혹'으로 직무정지



J리그 쇼난 조귀재 감독 '갑질 의혹'으로 직무정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쇼난 벨마레를 이끄는 재일교포 조귀재(50) 감독이 '갑질' 의혹에 휩싸여 직무 정지 징계를 받았다.

쇼난 벨마레는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조귀재 감독의 직장 내 괴롭힘 의혹 보도가 나오고 있어 J리그와 협의해 사실관계를 조사할 것"이라며 "조사가 끝날 때까지 조 감독은 현장 지도에서 배제될 것"이라고 밝혔다.

닛칸스포츠 등 일본 언론은 조 감독이 선수와 직원에게 폭언하는 등 괴롭혀왔다고 보도했다.

스포츠호치는 조 감독의 고압적 태도와 폭언 등으로 인한 정신적 고통에 팀을 떠난 선수와 직원이 있다고도 전했다.

교토 출생인 조 감독은 가시와 레이솔, 우라와 레즈, 빗셀 고베 등에서 선수로 뛰었고, 2000년부터 가와사키 프론탈레·세레소 오사카 코치 등 다양한 팀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다.

2005년 유소년팀 감독을 시작으로 쇼난 벨마레에서 일했고, 2012년부터 프로팀을 지휘했다.

2부리그(J2) 소속이던 쇼난 벨마레는 조 감독 취임 첫해인 2012년 J2리그 2위로 승격한 이후 승격과 강등을 반복했고, 올해는 1부리그에서 경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리그컵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