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황희찬 2도움' 잘츠부르크, 오스트리아 리그 개막 3연승

일병 news1

조회 41

추천 0

2019.08.11 (일) 08:49

                           


'황희찬 2도움' 잘츠부르크, 오스트리아 리그 개막 3연승

후반 17분 교체투입돼 24분 동안 도움 2개…'시즌 4도움째'





'황희찬 2도움' 잘츠부르크, 오스트리아 리그 개막 3연승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황소'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2019-2020 시즌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시즌 4도움째를 기록하며 '도움맨'으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

황희찬은 1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베르거와 2019-2020 정규리그 3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7분 교체 투입돼 도움 2개를 따내면서 팀의 5-2 대승에 힘을 보탰다.

지난달 21일 컵대회 1라운드에서 시즌 첫 도움을 기록한 황희찬은 지난달 27일 라피드 빈과 정규리그 1라운드에서 후반전 교체 투입돼 또 도움을 작성했다.

정규리그 3라운드에서도 2개의 도움을 보태면서 최근 4경기에서 4도움을 작성했다.

황희찬은 5일 마테르스부르크와의 정규리그 2라운드를 빼면 오스트리아 리그에서 매경기 공격포인트를 이어가며 '특급 도우미'로 거듭나고 있다.

전반 7분 선제골을 내준 잘츠부르크는 전반 22분 얼링 홀란드의 동점골 이후 전반 39분 상대 자책골로 2-1을 만들고 전반을 마쳤다.

벤치에서 대기하고 있던 황희찬은 후반 17분 팻슨 다카를 대신해 그라운드에 투입됐다. 황희찬의 정규리그 개막 3경기 연속 교체출전이었다.

황희찬은 그라운드에 나선 지 3분 만에 존재감을 과시했다. 과감한 돌파에 나선 황희찬은 후반 20분 홀란드의 추가골에 도움을 기록했다.

잘츠부르크는 후반 33분 볼프스베르거에 추격골을 허용하며 3-2로 쫓겼지만, 후반 44분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홀란드가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승리를 예감했다.

황희찬은 교체로 출전해 단 24분 동안 2개의 도움을 기록하는 특급 활약을 펼쳤다.

잘츠부르크는 후반 추가 시간 안드레 하말류의 마무리골로 5-2로 이겼다.

개막 3연승 행진을 펼친 잘츠부르크는 승점 9를 기록, LASK 린츠(승점 9)와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단독 선두를 내달렸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