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독일 축구장에 벼락 내리쳐 훈련하던 선수 15명 부상

일병 news1

조회 83

추천 0

2019.08.10 (토) 19:49

                           


독일 축구장에 벼락 내리쳐 훈련하던 선수 15명 부상



독일 축구장에 벼락 내리쳐 훈련하던 선수 15명 부상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독일에서 축구 선수들이 벼락으로 인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dpa 통신은 독일 남부 로젠펠트 하일리겐치메른의 한 축구장에 벼락이 내리쳐 그라운드에서 훈련하던 축구선수 15명이 다쳤다고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의 부상은 경미했지만, 예방 차원에서 병원으로 이송돼 간단한 진료를 받았다.

이 사고는 8일 갑작스럽게 유럽 북부에 상륙한 폭풍우로 인해 발생했다.

독일이나 영국 등 국가에서는 예정됐던 야외 행사 일정이 취소되거나, 서커스 텐트가 무너져 동물들이 탈출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룩셈부르크에서는 이 폭풍우로 인해 100가구의 집이 무너지고 19명이 다쳤다.

독일 축구장에 벼락 내리쳐 훈련하던 선수 15명 부상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