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남자농구 대표팀, 8월 월드컵 앞두고 25년 만에 '1승 다짐'

일병 news1

조회 173

추천 0

2019.07.29 (월) 13:05

                           


남자농구 대표팀, 8월 월드컵 앞두고 25년 만에 '1승 다짐'

김상식 감독 "나이지리아 상대로 1승 목표"

월드컵 아시아 국가 중 최고 순위 오르면 올림픽 본선행



남자농구 대표팀, 8월 월드컵 앞두고 25년 만에 '1승 다짐'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사반세기 만인 25년 만에 세계 무대 승리를 목표로 내걸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남자농구 대표팀은 29일 서울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8월 중국에서 개막하는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8월 31일부터 중국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우한 등 8개 도시에서 9월 15일까지 열리는 농구 월드컵은 32개국이 출전해 세계 농구 최강국을 가리는 대회다.

2014년 스페인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본선 진출에 성공한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에서 현실적인 목표로 '1승'을 내걸었다.

FIBA 세계 랭킹 32위인 우리나라는 농구 월드컵과 그 전신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좀처럼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최근 한국 남자농구의 이 대회 본선 승리 기록은 1994년 캐나다 세계선수권에서 이집트와 13∼14위전에서 76-69로 이긴 것이다.

이후 우리나라는 1998년 대회에서 5전 전패, 2014년 스페인 대회 5전 전패를 당했고 그사이에 열린 대회에는 본선에 나가지 못했다.



남자농구 대표팀, 8월 월드컵 앞두고 25년 만에 '1승 다짐'

이번 대회에서 아르헨티나(5위), 러시아(10위), 나이지리아(33위)와 함께 A조에 편성된 우리나라는 객관적인 전력상 조별리그 1승을 목표로 삼고 있다.

김상식 감독은 이날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대만 존스컵을 다녀왔는데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잘된 점은 더 잘되도록 코치진이 고민하고 있다"며 "현실적으로 나이지리아를 1승 상대로 꼽고 있지만 이 팀에도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이 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우선 신장 열세를 극복할 수 있도록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고 빠르고 조직적인 플레이를 펼친다면 충분히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나이지리아는 FIBA 랭킹은 우리와 비슷하지만 알 파루크 아미누(올랜도), 조시 오코기(미네소타) 등 현역 NBA 선수들이 버티고 있어 쉽지 않은 상대다.

주장을 맡은 이정현(KCC)은 "선수들이 단합해서 한국 농구가 어떤 농구인지 세계에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며 "현실적으로 1승이 목표지만 좋은 경기력으로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라건아(현대모비스)는 "동료 선수들과 함께하기 때문에 자신 있다"며 "1승이 목표라고 하지만 상대하는 팀들을 다 이기고 싶다"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대표팀은 8월 24일부터 27일까지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대회를 통해 농구 월드컵 전초전을 치른다.

이 대회는 리투아니아(6위), 체코(24위), 앙골라(39위) 등 이번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나라들이 모여 치르는 '모의고사' 성격이다.



남자농구 대표팀, 8월 월드컵 앞두고 25년 만에 '1승 다짐'



또 우리나라가 이번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르면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도 확보할 수 있다.

한국 남자농구가 올림픽에 나간 최근 사례는 1996년 애틀랜타 대회로 당시 우리나라는 7전 전패를 당했다.

우리나라 남자농구의 올림픽 본선 마지막 승리 기록은 1988년 서울 대회 9∼10위전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전의 89-81 승리다.

email[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