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은퇴한 이범호, 올스타전 명예 코치로 깜짝 등장

일병 news1

조회 40

추천 0

2019.07.21 (일) 19:27

                           


은퇴한 이범호, 올스타전 명예 코치로 깜짝 등장



은퇴한 이범호, 올스타전 명예 코치로 깜짝 등장



(창원=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13일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를 끝으로 은퇴한 이범호(38·전 KIA 타이거즈)가 21일 프로야구 올스타전에 깜짝 등장했다.

이범호는 경남 창원NC파크를 방문해 별들의 무대에 출전하는 KIA 후배들을 격려하고 홈런 레이스 등 사전 행사도 선수들과 함께 즐겼다.

그러다가 후배 박찬호에게 물려준 자신의 등 번호 25번이 박힌 KIA 홈 유니폼을 입고 올스타전 경기에 등장했다.

선수가 아닌 명예 코치였다. 이범호는 2∼3회 1루 코치 박스에 섰다.

KBO 사무국은 리그 발전에 이바지한 선수를 예우하는 차원에서 현역을 마감한 이범호를 올스타전에 초청했다고 설명했다.

이범호 개인에게도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고, 팬들에게도 올스타전이라는 최대 잔치에서 이범호의 마지막 모습을 볼 기회를 주자는 취지였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올해를 끝으로 은퇴하는 투수 C.C. 사바시아를 올스타전에 초청한 것과 같다.

사바시아는 자신이 빅리그 이력을 시작한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올스타전에서 시구를 했다.

이범호는 나눔 올스타의 붉은 색 유니폼을 입고 경기 전 올스타전에 출전한 모든 선수와 기념촬영도 했다.

이범호는 일본프로야구에서 연수를 하고 KIA에서 지도자로 인생 2막을 시작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