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박항서 감독 매니지먼트사 "재계약 추측성 보도로 협상에 혼란"

일병 news1

조회 120

추천 0

2019.06.27 (목) 18:48

                           


박항서 감독 매니지먼트사 "재계약 추측성 보도로 협상에 혼란"



박항서 감독 매니지먼트사 재계약 추측성 보도로 협상에 혼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매니지먼트사가 박 감독과 베트남축구협회의 재계약 협상과 관련해 "베트남 언론의 추측성 보도로 협상에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디제이매니지먼트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박 감독의 재계약과 관련한 추측성 보도들이 협상 진행에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라며 "언론에서 언급되는 금전적인 논의는 아직 진행되지 않았다. 언론에 언급된 추측성 금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디제이매니지먼트는 "베트남축구협회와 26일부터 재계약 협상을 처음 진행했다"라며 "첫 협상은 박 감독의 급여 문제에 대한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는 자리가 아니었다. 박 감독과 베트남축구협회가 베트남 축구의 발전을 위한 비전을 공유하는 만남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계약 문제와 관련해 금전적인 협의도 중요하지만 협상의 우선순위는 아니다"라며 "추가 협상을 통해 양측의 입장과 역할 분담을 명확하게 한 뒤 금전 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축구협회와 2020년 1월까지 계약했다. 이런 가운데 박 감독의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승승장구하자 베트남축구협회는 재계약 협상을 서두르기로 했고, 26일부터 본격적인 협상이 시작됐다.

이 때문에 베트남 언론들은 박 감독의 연봉을 놓고 추측성 보도를 쏟아내는 상황이다.

현지 매체들은 세후 24만 달러(약 2억8천400만원)인 박 감독의 연봉이 48만∼60만 달러(약 5억6천700만∼7억900만원)가 될 것이라고 전하고 있다.

이에 대해 디제이매니지먼트는 "박 감독은 연봉에 크게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라며 "지금까지 이뤄놓은 업적을 바탕으로 베트남축구협회의 재정 상황을 고려해 연봉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