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김선빈, 결승타 포함 3안타…KIA, SK에 위닝시리즈

일병 news1

조회 129

추천 0

2019.06.20 (목) 21:48

                           


김선빈, 결승타 포함 3안타…KIA, SK에 위닝시리즈





김선빈, 결승타 포함 3안타…KIA, SK에 위닝시리즈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KIA 타이거즈가 1위 팀 SK 와이번스에 위닝시리즈를 기록하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KIA는 20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에서 선발 홍건희의 호투를 발판삼아 김선빈과 최형우가 5타점을 합작해 8-5로 승리했다.

홍건희의 호투가 돋보인 경기였다.

비록 홍건희는 불펜의 난조를 승리를 놓쳤지만 6회 1사까지 퍼펙트로 막는 등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뽑으며 3안타 2실점으로 SK 타선을 요리했다.

SK는 휴식차 2군으로 내려간 앙헬 산체스 대신 이승진을 선발로 내세웠으나 이승진은 2회도 버티지 못했다.

이승진은 1회를 공 6개로 깔끔하게 삼자범퇴했으나 2회에는 세 타자를 연속 볼넷으로 내보내 무사 만루를 자초하고 교체됐다.

기회를 잡은 KIA는 김선빈이 바뀐 투수 박민호를 상대로 좌중간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고 계속된 공격에서 한승택이 병살타로 물러나면서 1점을 추가해 2-0으로 앞섰다.

3회에는 2사 1루에서 최형우가 우중간 2루타를 날려 1점을 보탰다.

4회에는 중전안타를 친 이창진이 2루를 훔친 뒤 김선빈의 우전안타 때 홈을 밟았고, 5회에는 1사 1, 3루에서 최형우가 가운데 펜스까지 날아가는 큼직한 희생플라이를 쳐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6회 1사까지 퍼펙트를 당하다 나주환의 좌전안타로 힘겹게 공격의 물꼬를 튼 SK는 7회 초 한동민의 우전안타에 이어 정의윤이 좌월 2점 홈런을 날려 2-5로 따라붙었다.

KIA 벤치는 8회 초 전상현을 투입했으나 승부의 추가 크게 흔들렸다.

SK는 2사 만루의 기회를 잡은 뒤 정의윤이 우중간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날렸다. 정의윤의 타구에 KIA 중견수 이창진이 미끄러지면서 SK는 주자 3명이 모두 홈을 밟아 5-5 동점을 만들었다.

개인 통산 1천 안타를 달성한 정의윤은 혼자 5타점을 뽑았다.

그러나 정의윤의 '원맨쇼'를 SK 불펜이 망쳤다.

KIA는 8회 말 SK 다섯 번째 투수 김택형을 상대로 2사 1, 2루 기회를 잡은 뒤 김선빈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6-5로 앞섰다.

계속된 2사 2, 3루에서 김택형은 폭투 2개를 잇달아 저질러 8-5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승기를 잡은 KIA는 9회 초 마무리 문경찬이 등판해 삼자범퇴로 경기를 끝냈다.

김선빈은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