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라바리니 감독 "선수들이 내가 원하는 배구를 이해해 기쁘다"

일병 news1

조회 70

추천 0

2019.06.20 (목) 21:04

                           


라바리니 감독 "선수들이 내가 원하는 배구를 이해해 기쁘다"

'토털 배구' 성공적인 이식에 만족감 표명…"공격 효율도 올라와"



라바리니 감독 선수들이 내가 원하는 배구를 이해해 기쁘다



(보령=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폴란드와 경기에서 승리해 기분 좋습니다. 승리 못지않게 우리 선수들이 내가 추구하고 원하는 배구를 조금씩 이해하는 것 같아 더욱 기쁩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은 20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5주 차 마지막 경기인 폴란드전에서 3-1 승리를 지휘한 뒤 '라바리니식 토털 배구'가 순조롭게 이식되고 있는 것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라바리니 감독 스타일의 배구는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공격 배구'이면서 세터와 리베로를 뺀 4명의 공격수가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는 '토털 배구'다.

또 강한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드는 게 공격의 출발점이다.

이날 폴란드전에서도 1세트에만 서브 에이스 5개를 기록한 한국은 상대 수비진을 허물어 25-8로 따내며 첫 단추를 잘 끼울 수 있었다.



라바리니 감독 선수들이 내가 원하는 배구를 이해해 기쁘다



라바리니 감독은 경기 후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였다. 폴란드는 결선에 진출했기 때문에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조금 달랐다"면서 "폴란드가 우리의 강한 서브에 대처하지 못했던 것 같다. 더욱 기쁜 건 내가 원하는 플레이를 우리 선수들이 조금씩 이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기록지가 없어 정확한 내용을 알 수 없지만, 리시브 효율이 상승해 스피드 배구를 할 수 있는 기반이 됐다. (상대 팀의) 강한 서브에 적응돼 VNL에서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면서 "3, 4주 차에는 공격 효율이 떨어졌는데 이번 5주 차에는 많이 올라갔다"며 반겼다.

그는 그러면서도 "강한 서브를 넣는 건 빠르게 늘었다. 리시브 능력은 지속해서 성장하고 있다"면서 공격 효율은 아직 부족하지만 (보완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올림픽 세계 예선전 준비를 위해 이달 말 선수들을 다시 소집하는 그는 "어떻게 구성할지 아직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새롭게 합류할 선수들은 플레이를 봐야 할 것 같다. 다만 새로 들어오는 선수들은 대표팀 유니폼을 입는 것에 자부심을 가지고 강한 동기의식을 가졌으면 한다. 또 VNL 기간 함께 하지 않았기 때문에 열린 마음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올림픽 세계예선 때 러시아, 멕시코, 캐나다와 맞붙어 조 1위에 주는 직행 티켓을 확보할 가능성에 대해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준비를 통해 우리 팀의 것을 향상하는 게 더 중요하다"면서 "러시아는 상대해봤지만 1군 선수가 다 나오지 않아 (전력을) 판단하기 어렵다"고 답변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