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한국 여자배구, 폴란드 3-1로 제압…VNL 3승 12패로 꼴찌 면했다

일병 news1

조회 190

추천 0

2019.06.20 (목) 19:26

                           


한국 여자배구, 폴란드 3-1로 제압…VNL 3승 12패로 꼴찌 면했다

전날 일본전 3-0 완승 이어 2연승…김연경 19득점·표승주 17득점



한국 여자배구, 폴란드 3-1로 제압…VNL 3승 12패로 꼴찌 면했다



(보령=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 여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의 전초전인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예선을 2연승으로 마무리하며 최하위 수모를 피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0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5주 차 마지막 경기에서 19점을 뽑은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17점을 사냥한 표승주(IBK기업은행)를 앞세워 폴란드를 3-1(25-8 22-25 25-20 25-16)로 물리쳤다.

이로써 한국은 VNL 예선 15경기에서 3승 12패를 기록해 불가리아(2승 13패)를 제치고 16개국 중 15위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은 5승 10패(12위)를 기록했던 작년 대회보다 3계단 떨어졌지만 라바리니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후 강한 서브에 이은 빠른 공격 배구를 선보여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 가능성을 보였다.

전날 한일전에서 일본을 3-0으로 셧아웃시키고 2승째를 수확했던 한국은 '좌우 쌍포' 김연경, 김희진(IBK기업은행)과 레프트 강소휘(GS칼텍스)를 공격 삼각편대로 내세웠다.

반면 결선 진출을 확정한 폴란드는 득점 부문 1위를 달리는 '주포' 말비나 스마제크 등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고 1.5진급 선수로 한국에 맞섰다.

한국이 첫 세트 '장신 군단' 폴란드를 상대로 강력한 서브와 화끈한 공격으로 기선을 잡았다.

김연경의 코트 빈 곳을 노린 연타로 선취점을 뽑은 한국은 김연경의 스파이크가 불을 뿜으면서 6-3으로 앞섰다.



한국 여자배구, 폴란드 3-1로 제압…VNL 3승 12패로 꼴찌 면했다



이다영(현대건설)과 강소휘는 강한 서브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었다. 강소휘는 연속 서브 에이스로 22-7을 만들며 일찌감치 승부를 가르는 데 앞장섰다.

이어 김연경이 직선 강타로 23-8을 만들었고, 24-8에서 박은진(KGC인삼공사)이 상대 공격을 블로킹하며 1세트 승리를 완성했다.

1세트에만 5개의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며 상대 수비진을 허문 게 주효했다.

2세트 들어 폴란드의 공격이 살아났고, 198㎝의 장신 라이트 마그델리나 스티시아크가 해결사로 나섰다.

한국은 2세트 초반 김연경의 3연속 득점으로 4-2 리드를 잡았지만, 폴란드의 거센 추격에 휘말려 9-8에서 3연속 실점하며 9-11로 역전을 허용했다.

기세가 오른 폴란드는 2∼4점 차 리드를 이어갔고, 24-22에서 스티시아크의 득점으로 세트를 따내 1-1로 균형을 맞췄다.

라바리니 감독은 승부의 분수령이 된 3세트에 세터 이다영(현대건설) 대신 안혜진(GS칼텍스)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시소게임을 이어가던 승부는 중반 이후에 갈렸고, 강소휘 대신 투입된 표승주가 팀의 활력소 역할을 했다.

한국은 박빙의 17-16 리드에서 박은진(KGC인삼공사)의 속공을 시작으로 표승주의 블로킹, 박은진의 서브 에이스, 표승주의 다이렉트킬로 4연속 득점해 21-16을 만들며 승부를 갈랐다.

특히 표승주가 스티시아크의 공격을 가로막아 예봉을 꺾은 게 승부의 물꼬를 트는 데 결정적이었다.

표승주는 블로킹 득점을 시작으로 승부처에서 혼자 5점을 책임지며 3세트 승리에 일등공신이 됐다.

4세트에는 시소게임이 펼쳐졌지만, 승리는 뒷심을 보인 한국의 차지였다.

한국은 14-14 동점에서 상대 공격 범실과 김연경의 서브 에이스 등을 묶어 17-14로 달아났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24-16에서 표승주의 공격이 폴란드 선수를 맞고 상대 코트에 떨어지면서 최종전 승리를 확정했다.

앞서 같은 곳에서 열린 경기에선 도미니카공화국이 일본을 3-2(25-17 25-23 24-26 26-28 15-10)로 꺾었다.



한국 여자배구, 폴란드 3-1로 제압…VNL 3승 12패로 꼴찌 면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8승 7패로 대회를 마쳤고, 결선 진출이 좌절된 일본은 이틀 연속 패배로 7승 8패를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