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KIA, 양현종 호투·최형우 3점 홈런으로 SK에 완승

일병 news1

조회 72

추천 0

2019.06.18 (화) 21:26

                           


KIA, 양현종 호투·최형우 3점 홈런으로 SK에 완승





KIA, 양현종 호투·최형우 3점 홈런으로 SK에 완승

(광주=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IA 타이거즈가 '에이스' 양현종의 호투와 최형우의 홈런포를 발판으로 KBO리그 선두 SK 와이번스를 꺾었다.

KIA는 18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SK와 홈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KIA는 1회 선발 투수 양현종이 살짝 흔들리며 선취점을 내줬다.

양현종은 선두타자 김강민에게 좌전안타와 도루 등을 내줘 1사 3루 위기에 몰렸다. 이후 최정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해 점수를 뺏겼다.

양현종은 2회와 3회를 연속 삼자범퇴로 막으며 호투했는데, 4회에 한 점을 더 내줬다.

무사 1루에서 제이미 로맥을 병살타로 막아 위기를 벗어났지만, 후속 타자 정의윤과 이재원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0-2가 됐다.

4회까지 잠잠하던 KIA 타선은 5회 말 공격에서 힘을 냈다.

상대 팀 선발 박종훈에게 꽁꽁 묶여있던 KIA 타자들은 무서운 집중력을 보였다.

5회 2사 이후 이명기, 김주찬, 프레스턴 터커가 연속 안타를 터뜨려 1-2로 추격했고, 이어진 2사 1, 2루에서 최형우가 우월 홈런을 기록해 순식간에 4-2로 경기를 뒤집었다.

위기도 있었다. KIA는 8회 양현종 대신 전성현을 투입했는데, SK가 연속 대타 작전을 펼쳐 압박했다.

전성현은 선두타자 한동민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며 흔들렸다.

그러나 전성현은 대타 박정권을 뜬 공, 김강민을 삼진, 고종욱을 내야 땅볼로 처리하며 위기를 벗어났다.

9회엔 문경찬이 상대 중심타선을 삼자범퇴로 막으며 경기를 끝냈다.

양현종은 7이닝 6피안타 5삼진 2실점으로 6연승을 기록했다.

타선에선 최형우가 3점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