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우리 함성 들리게'…경기도 시·군 거리응원 준비 구슬땀

일병 news1

조회 68

추천 0

2019.06.15 (토) 17:48

                           


'우리 함성 들리게'…경기도 시·군 거리응원 준비 구슬땀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하루 앞둔 15일 오후 경기도 시·군은 우리 대표팀의 우승을 기원하는 거리응원을 준비하고 있다.

'우리 함성 들리게'…경기도 시·군 거리응원 준비 구슬땀

단원구 고잔동 문화광장에서 단체응원을 준비한 안산시는 이날 대형 스크린과 무대, 조명을 설치하기 위해 오전 4시부터 바쁜 시간을 보냈다.

현재 음향 테스트까지 완료했으며, 일몰 후에는 조명 테스트를 진행한다.

시는 경기 시작에 앞서 오후 11시부터 식전 공연을 할 예정이다.

16일 0시부터 한국 대표팀의 조별예선 경기와 16강전부터 4강전까지의 경기 하이라이트를 상영해 응원 분위기를 한층 띄울 계획이다.

U-20 축구 한국대표팀의 주장을 맡은 황태현 선수는 윤화섭 안산시장이 구단주인 안산 그리너스FC 소속이다.

'우리 함성 들리게'…경기도 시·군 거리응원 준비 구슬땀

수원시도 월드컵경기장에서 대형 전광판을 이용한 응원전을 펼친다.

시는 이날 오후 11시부터 약 2만석에 달하는 1층을 시민에 개방한다.

시 관계자는 "경기가 새벽 시간 시작하는 만큼 관내 경찰서와 협의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할 것"이라며 "경기장에 미아보호소를 마련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응원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시청 주차장에서 대규모 응원전을 벌이는 여주시도 막바지 준비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우리 함성 들리게'…경기도 시·군 거리응원 준비 구슬땀

시는 박종환 여주시민축구단(K3리그) 총감독이 1983년 '멕시코 4강 진출 신화'를 이끌었던 점을 고려해 시민 700여명이 참여하는 단체응원을 마련했다.

오후 10시부터 여주대 치어리더, 지역 그룹사운드 공연이 진행된다.

이밖에 시흥시는 시청 앞 광장에서 오후 9시부터 영화상영에 이어 응원전을, 광명시는 비슷한 시각 광명시민운동장에서 대규모 거리응원전을 벌인다.

용인시도 시청 광장에 300인치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경기 시작 30분 전부터 월드컵 중계방송을 송출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