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LG, 연장 10회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끝내기 승리

일병 news1

조회 57

추천 0

2019.06.12 (수) 22:26

                           


LG, 연장 10회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끝내기 승리





LG, 연장 10회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끝내기 승리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LG 트윈스가 롯데 자이언츠의 결정적인 폭투에 힘입어 연장 접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LG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와 시즌 11차전에서 연장 10회 승부 끝에 상대의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4-3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LG는 선두타자 김현수가 내야 안타로 출루해 물꼬를 텄다. 롯데 2루수 배성근의 타구 처리가 둔탁했다.

흔들린 롯데 좌완 고효준은 토미 조셉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주며 위기를 자초했다.

무사 1, 2루에서 교체 투입된 롯데 마무리 구승민은 채은성을 2루수 방면 병살타로 돌려세우고 불을 끄는 듯했다.

이형종을 거르고 오지환을 상대한 구승민은 2스트라이크에서 오지환의 헛스윙을 유도했다.

하지만 한 번 튄 공이 포수 나종덕의 몸을 맞고 옆으로 튀었다.

스트라이크 낫아웃 상황에서 오지환은 1루를 향해 달렸고, 나종덕의 1루 송구가 크게 빗나가면서 경기는 LG는 끝내기 승리로 마무리됐다.

전날 1-1 무승부에 이어 롯데와 이틀 연속 연장 승부를 펼친 LG는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라는 흔치 않은 방식으로 힘겹게 승리를 거머쥐었다.

3위 LG는 3연승을 질주하며 선두권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반면 최하위 롯데는 6연패에 빠졌다.

LG 선발 차우찬은 7이닝을 1점으로 막고 호투했으나 불펜진이 승리를 날렸다.

롯데 선발 김건국은 4⅓이닝 3실점 하고 5회를 채우지 못한 채 내려갔으나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가면서 패전의 멍에는 벗었다.

LG는 1회말 선두타자 이천웅이 우중월 2루타로 출루한 뒤 정주현의 보내기 번트 때 3루에 진루했다.

3번 김현수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3루 주자 이천웅을 홍으로 불러들였다.

3회말에도 이천웅은 깨끗한 중전 안타로 또다시 선두타자 출루에 성공했다.

계속된 1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는 볼 카운트 2볼에서 김건국의 3구째 높은 직구(141㎞)를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겼다.

0-3으로 끌려가던 롯데는 7회초 전준우, 배성근의 안타로 맞은 1사 1, 3루에서 대타 문규현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했다.

8회초에는 바뀐 투수 임찬규를 상대로 대타 허일의 안타와 손아섭의 볼넷, 이대호의 내야 땅볼로 1사 2, 3루의 찬스를 맞았다.

롯데는 임찬규의 폭투로 거저 1점을 얻은 뒤 정훈의 내야 땅볼 때 야수선택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전진 수비를 펼치던 LG 3루수 백승현은 타구를 잡아 홈 승부를 선택했으나 3루 주자 손아섭의 손이 더 빨리 베이스를 훔쳤다.

하지만 롯데는 계속된 1사 1, 2루에서 배성근의 우익수 뜬공 때 2루 주자 전준우가 귀루하지 못하고 더블 아웃돼 역전에는 실패했다.

9회초, 연장 10회초 공격을 힘없이 끝낸 롯데는 10회말 결국 폭투로 무릎을 꿇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