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최정 선제 3점포+한동민 쐐기타…SK, kt에 9승 1패

일병 news1

조회 52

추천 0

2019.06.12 (수) 22:04

                           


최정 선제 3점포+한동민 쐐기타…SK, kt에 9승 1패



최정 선제 3점포+한동민 쐐기타…SK, kt에 9승 1패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SK 와이번스가 kt wiz에 3연승을 거두고 선두를 지켰다.

SK는 12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경기에 kt를 6-3으로 눌렀다.

SK는 올해 kt에 9승 1패라는 압도적인 성적을 이어갔다. 양 팀은 앞으로 6번 더 격돌한다.

박종훈(SK), 금민철(kt) 두 선발투수가 5회를 못 채우고 강판한 경기에서 초반 득점이 결국 승패를 갈랐다.

SK는 1회 고종욱의 볼넷, 한동민의 내야 안타로 잡은 무사 1, 2루에서 최정의 좌월 3점 아치로 기선을 잡았다.

최정은 시즌 15번째 홈런을 쳐 동료 제이미 로맥과 더불어 홈런 공동 1위로 올라섰다.

정의윤이 1사 후 좌중월 2루타로 추가득점의 포문을 열었고, 김강민이 우익수 앞에 떨어진 적시타로 점수를 4-0으로 벌렸다.

kt도 곧바로 1회 말 따라붙었다.

1사 1, 3루에서 2루로 도루하던 강백호를 잡고자 SK 포수 이재원이 악송구한 틈을 타 3루에 있던 김민혁이 홈을 밟았다.

이어 1사 3루에서 유한준이 중전 적시타를 쳐 2-4로 추격했다.

SK 한동민은 7회 2사 3루에서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1타점 적시타로 소강상태를 깼고, 8회엔 이재원의 희생플라이로 힘을 보탰다.

kt는 제구 난조로 고전한 박종훈을 넘지 못하고 무득점으로 끌려가다가 5회부터 줄줄이 나온 SK 불펜에 꽁꽁 묶였다.

2-6으로 벌어진 8회 말 강백호의 2루타, 유한준의 안타, 박경수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팔꿈치 통증으로 2군에 갔다가 선발 대신 불펜으로 보직을 바꾼 kt 이대은은 2회 마운드에 올라 4이닝 동안 탈삼진 3개를 곁들이며 SK 타선을 2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합격점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