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두산, 한화에 7-4 역전승…4연패 탈출

일병 news1

조회 45

추천 0

2019.05.25 (토) 21:25

                           


두산, 한화에 7-4 역전승…4연패 탈출

8회에만 4득점…극적인 뒤집기



두산, 한화에 7-4 역전승…4연패 탈출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두산 베어스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4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두산은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7-4로 역전승했다.

두산은 1회 초 선발투수 이용찬이 흔들리며 선취점을 내줬다. 이용찬은 상대 팀 선두타자 정은원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한 뒤 폭투를 범해 무사 2루 위기를 맞았다.

이후 오선진의 내야 땅볼로 1사 3루가 됐고, 제러드 호잉의 1루 땅볼 때 정은원이 홈을 밟아 0-1로 밀렸다.

이용찬은 2회 초에도 흔들렸다. 장단 4안타를 얻어맞으며 추가로 2실점 했다.

김태균, 최재훈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2사 2, 3루 위기에 놓인 뒤 정은원에게 싹쓸이 좌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두산은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3회 초와 4회 초에 연속 2사 만루 위기에서 실점 없이 탈출했다.

추격의 여지를 발견한 두산은 곧바로 반격했다.

두산은 4회 말 공격에서 호세 페르난데스가 상대 선발 김민우에게 볼넷을 빼앗은 뒤 박건우가 좌월 투런 홈런을 터뜨려 2-3으로 쫓아갔다.

5회 말엔 1사 1루 기회에서 정병곤이 3루 땅볼을 쳤는데, 상대 팀 2루수 정은원이 송구 실책을 범해 병살 플레이를 피했다.

계속된 2사 1, 2루 기회에서 류지혁이 적시타를 기록해 3-3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두산은 8회에 다시 리드를 내줬다. 바뀐 투수 이형범이 선두타자 최재훈에게 좌전 안타를 내준 뒤 양성우의 희생번트 타구를 제대로 송구하지 못해 무사 1, 3루 위기에 놓였다.

이후 상대 팀 정은원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허용해 3-4로 밀렸다.

두산은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패색이 짙어진 8회 말 공격에서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1사에서 박건우와 박세혁이 바뀐 투수 이태양을 상대로 연속 안타를 기록해 2, 3루 스코어링 포지션을 만든 뒤 오재일이 싹쓸이 우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5-4로 경기를 뒤집은 두산은 김재호와 정수빈이 바뀐 투수 박상원에게 연속 볼넷을 얻어내 2사 만루가 됐다.

이후 후속 타자 류지혁과 페르난데스가 바뀐 투수 김경태에게 연속 밀어내기 볼넷을 기록해 7-4를 만들었다.

두산은 9회 초 마지막 수비에서 2사 만루 역전 위기에 놓였지만, 김승회가 마지막 타자 최재훈을 좌익수 뜬 공으로 잡아내 경기를 마쳤다.

두산 박건우는 투런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 박세혁은 4타수 3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한화 최진행은 역대 147번째 1천 경기 출전 기록을 세웠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