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두산 함덕주 말소…김태형 감독 "집단 마무리 체제로"

일병 news1

조회 46

추천 0

2019.05.16 (목) 18:25

                           


두산 함덕주 말소…김태형 감독 "집단 마무리 체제로"



두산 함덕주 말소…김태형 감독 집단 마무리 체제로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마무리 투수 함덕주가 부진 끝에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에 나서기 전 취재진과 만나 "함덕주가 내려갔다"며 말소 소식을 알렸다.

함덕주는 올 시즌 21경기 1승 3패 13세이브 평균자책점 4.15를 기록했다.

기복이 있었으나 최근 모습이 안 좋았다.

14일 삼성전에서는 3-3으로 맞선 10회 초 등판해 김상수에게 홈런을 맞았고, 후속타자 구자욱과 러프에게 각각 안타와 볼넷을 내준 뒤 윤명준으로 교체됐다.

두산이 3-4로 패하면서 함덕주는 패전투수가 됐다.

15일에는 9회 초 등판하자마자 강민호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던졌고, 결국 김승회에게 마운드를 내줬다.

김 감독은 "그동안 늘 왔다 갔다 (기복이 있기는) 했는데 요즘은 좀 아닌 것 같다"라고 함덕주를 2군으로 내려보낸 이유를 설명했다.

임시 마무리투수는 특별히 정해놓지 않았다. 김 감독은 "마무리는 집단 체제로 간다. 마지막에 던지는 투수가 마무리다"라고 밝혔다.

이어 "함덕주가 열흘 안에 다시 올라오는 게 가장 좋은 그림일 것"이라며 함덕주가 최대한 이른 시일에 안정적인 모습으로 1군에 복귀하기를 기대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