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진하해수욕장서 윈드서핑대회 잇따라…세계 톱랭커 참가

일병 news1

조회 68

추천 0

2019.05.16 (목) 11:03

                           


진하해수욕장서 윈드서핑대회 잇따라…세계 톱랭커 참가



진하해수욕장서 윈드서핑대회 잇따라…세계 톱랭커 참가

(울산=연합뉴스) 서진발 기자 = 울산시 울주군 진하해수욕장에서 세계·전국 윈드서핑대회가 잇따라 열린다.

울주군은 오는 18∼23일 2019 울산울주 진하 PWA세계윈드서핑대회가 열린다고 16일 밝혔다. 이 대회는 ubc울산방송과 진하PWA세계윈드서핑대회조직위원회가 각각 주최·주관한다.

이번 대회에는 우리나라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터키, 일본 등 20여 개국 300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한다.

남자부는 2018년 세계랭킹 1위인 프랑스의 안톤 알뷰를 비롯한 톱랭커 50여 명, 여자부는 세계 1위 프랑스의 델피네 쿠신 케스텔 등 20여 명이 각각 참가할 예정이다.

올해 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민체육기금 1억원이 지원돼 관광객을 위한 편의가 확대되고 부대행사가 다양해진다고 울주군은 설명했다.

오는 25∼26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울주군이 제7회 군수배 전국윈드서핑대회를 개최한다.

종목은 레이스보드와 카이드보팅 청년부, 중년부, 장년부, 여성부 등 총 11개이며, 전국의 선수와 동호인 250여 명이 참가를 신청했다.

울주군 관계자는 "아름다운 진하해수욕장 일대에서 전국은 물론 세계적 선수들이 기량을 펼치고 우정을 나눌 것"이라며 "대회장 주변에 다양한 해양체험장과 쉼터를 조성해 관광객을 맞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