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1골 1도움 맹활약' 한의권 "시즌 첫 골 늦어 마음고생 했다"

일병 news1

조회 64

추천 0

2019.05.15 (수) 22:47

                           


'1골 1도움 맹활약' 한의권 "시즌 첫 골 늦어 마음고생 했다"

"그동안 팬들에게 죄송했다…울산전에서도 좋은 결과 만들 것"



'1골 1도움 맹활약' 한의권 시즌 첫 골 늦어 마음고생 했다



(수원=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올 시즌 첫 골이 늦게 터져 마음고생을 좀 했습니다"

프로축구 수원 삼성의 공격수 한의권은 무거운 짐을 내려놓은 듯 후련한 표정이었다.

한의권은 1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 FC와의 2019 KEB하나은행 FA컵 5라운드(16강)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1골 1어시스트로 맹활약한 그는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한의권은 이번 시즌 득점이 없었다. 리그 8경기에 출전했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광주전에서 시즌 마수걸이 득점을 신고한 그는 특별한 세리머니 없이 담담한 표정으로 동료들과 포옹을 하며 골을 자축했다.

한의권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올 시즌 첫 골이 늦게 터졌다. 10경기 만에 나온 것 같다"며 "마음고생이 심했는데, 이제 한시름 내려놨다"고 털어놨다.

이어 "많은 기대를 받고 이번 시즌을 시작했는데,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려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컸다"며 "다음 경기에서도 분발해 공격포인트를 기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초반 광주의 밀집 수비를 뚫지 못해 고전하던 수원은 한의권의 발끝에서 나온 선제골로 승리의 실마리를 잡았다.

역습 상황에서 측면을 파고든 그는 정확한 땅볼 크로스로 신세계의 골을 도왔다.

이후 수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퍼붓고도 '골대 불운' 속에 골을 기록하지 못한 그는 후반 41분 마침내 골을 뽑아냈다.

사리치가 찔러준 패스를 받아 문전에서 기회를 잡은 한의권은 첫 번째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으나 튕겨 나온 공을 재차 차 넣어 팀의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한의권은 "원래 처음에 넣었어야 했는데 첫 번째 슈팅이 막혔다"며 "굴절된 공이 운 좋게 내 발 앞에 떨어져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수원이 FA컵에 강하기 때문에 올해도 기대가 된다"며 "선수들도 우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전했다.



'1골 1도움 맹활약' 한의권 시즌 첫 골 늦어 마음고생 했다



경기 전 인터뷰에서 이임생 수원 감독은 "한의권이 요즘 자신감이 많이 떨어져 있다"며 "이번 경기에서 잘해서 자신감을 회복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감독의 바람대로 그는 공격포인트 2개를 올리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한의권은 "감독님이 늘 부담을 주지 않고 속으로 믿어주셔서 힘이 됐다"며 "덕분에 오늘 1골 1도움을 올릴 수 있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 12일 리그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잡은 수원은 광주전 승리로 이번 시즌 첫 연승에 성공했다.

상승세를 탄 수원은 오는 18일 리그 선두 울산 현대를 상대로 공식경기 3연승에 도전한다.

한의권은 "작년에 울산을 만나면 개인적으로도, 팀 성적도 많이 안 좋았다"며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기 때문에 선수들과 똘똘 뭉쳐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