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골프장 호황 끝나가나…골프장 내장객 8년 만에 감소

일병 news1

조회 69

추천 0

2019.05.15 (수) 07:25

                           


골프장 호황 끝나가나…골프장 내장객 8년 만에 감소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미국, 일본과 달리 늘어나기만 하던 국내 골프장 내장객이 내리막으로 접어들 조짐이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는 지난해 국내 골프장 내장객이 3천584만6천명으로 집계돼 2017년 3천625만2천명보다 1.1% 줄었다고 15일 밝혔다.

국내 골프장 내장객이 줄어든 것은 2011년 이후 8년만이다.

국내 골프장 내장객은 2007년 2천만명을 돌파한 이후 줄곧 늘어났다.

2010년 수도권 이외 지역 회원제 골프장에 감면해주던 개별소비세가 환원되면서 내장객이 잠시 줄었지만, 그 해뿐이었다.

2011년 2천600만명을 넘어섰고 이후에도 해마다 3~8%씩 늘어나는 증가세는 이어졌다.

글로벌 금융 위기와 젊은 층의 골프 기피 등이 겹쳐 골프장을 찾는 사람이 꾸준히 감소한 미국이나 일본과 달랐다.

미국, 일본과 달리 국내에서는 골프에 대한 30, 40대의 관심이 높고 골프장이 지속해서 늘어났으며 스크린 골프의 확산이 필드 수요로 이어진 덕이었다고 레저산업연구소는 분석했다.

이런 골프 열기가 한풀 꺾인 것은 골프 인구가 감소세로 돌아섰고 골프장 이용료 상승에 따른 경제적 부담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그린피와 각종 부대 비용이 많이 드는 회원제 골프장 내장객이 많이 줄어든 것이 전체 골프장 내장객 감소를 이끌었다.

회원제 골프장 내장객은 2017년 1천618만9천명에서 지난해 1천475만명으로 무려 8.9% 줄었다. 회원제 골프장 내장객은 2015년 1천775만명을 정점으로 계속 줄어들었다.

그나마 공급이 늘어난 퍼블릭 골프장 내장객이 2017년 1천831만명에서 1천931만명으로 5.4% 증가해 전제 골프장 내장객 감소세를 완화했다.

골프장의 혼잡도 지표인 홀당 이용객도 줄었다.

회원제 골프장의 홀당 이용객은 지난해 3천684명으로 2017년보다 3.5% 감소했다.

퍼블릭 골프장도 3천905명으로 2.4% 줄어들었다.

레저산업연구소는 2015년 399만명에 이르렀던 골프 인구가 지난해 366만명으로 줄어드는 등 골프 열기가 예전만 못하다고 설명했다.

서천범 소장은 "뜨겁던 골프붐이 진정됐고 그린피가 3~4%나 인상돼 골프장 호황은 끝나가고 있다"면서 "수익성 악화를 막기 위해 비용 등 구조조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