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터키인 센터 출전 NBA 플레이오프, 터키선 '방송 불가'

일병 news1

조회 118

추천 0

2019.05.15 (수) 06:03

                           


터키인 센터 출전 NBA 플레이오프, 터키선 '방송 불가'

스포츠채널 '쿠데타 배후 추종자' 에네스 칸터 경기 외면





터키인 센터 출전 NBA 플레이오프, 터키선 '방송 불가'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미국프로농구(NBA)에서 터키 출신 센터가 활약하는 팀이 플레이오프 콘퍼런스 파이널에 진출했지만 정작 터키 농구팬 대부분은 그 경기를 시청하지 못하게 됐다.

터키에서 NBA 경기 중계권을 가진 세스포르트(S Sport)는 NBA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서부콘퍼런스 파이널 경기를 방송하지 않는다고 로이터통신이 방송사 진행자들을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스포르트의 진행자 외메르 사라츠는 "골든스테이트와 포틀랜드의 경기는 방송되지 않을 거라고 장담할 수 있다"면서 "포틀랜드가 리그 파이널(최종 챔피언전)에 진출한다면 그 경기들도 역시 중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터키 스포츠채널은 1990년대부터 NBA 플레이오프 경기를 모두 중계했기에 이번 방송 제외 결정은 매우 이례적이다.

값비싼 중계료를 지불하고도 방송사가 서부콘퍼런스 파이널을 중계하지 않는 까닭은 포틀랜드에서 뛰는 터키인 센터 에네스 칸터(칸테르) 때문이다.

칸터는 터키 정부가 2016년 쿠데타 시도의 배후로 지목한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의 열렬한 지지자다.

터키 방송계는 지난해 칸터가 쿠데타 배후 세력 연계 혐의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 모욕 혐의 등으로 기소된 후로 그가 출전하는 경기를 외면했다.

이달 12일 포틀랜드가 덴버 너기츠를 4점 차로 꺾고 서부콘퍼런스 파이널 진출을 확정지은 경기 역시 방송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터키에서 포틀랜드와 골든스테이트의 서부 파이널은 NBA 전문 케이블방송인 NBA TV에서 영어 중계로만 시청할 수 있다.

NBA TV는 종합 스포츠채널 에스스포르에 비해 가입자가 훨씬 적다.

세스포르트의 진행자 오르쿤 촐라코을루는 트위터 계정에 서부 파이널을 중계하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고 썼다가 삭제했다.



터키인 센터 출전 NBA 플레이오프, 터키선 '방송 불가'

앞서 터키 정부는 칸터의 여권을 취소하고 터키로 송환을 추진했다.

여권이 취소된 탓에 칸터는 2017년 루마니아 공항에서 일시 억류돼 터키로 송환될 뻔한 상황을 겪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