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OK저축은행 김세진 전 감독 후임 선임 지연 이유는?(종합)

일병 news1

조회 1,185

추천 0

2019.04.04 (목) 11:02

                           


OK저축은행 김세진 전 감독 후임 선임 지연 이유는?(종합)

석진욱 수석코치 내부 승진 예상 깨고 "여러 사람 알아보고 있다"

김호철 남자대표팀 감독도 후보로 거론…김 감독 "그런 계획 없다"



OK저축은행 김세진 전 감독 후임 선임 지연 이유는?(종합)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남자프로배구 OK저축은행 러시앤캐시 배구단이 스타 플레이어 출신의 김세진(45) 전 감독이 자진해서 사퇴한 뒤 새 사령탑 선임에 진통을 겪고 있다.

2013년 OK저축은행의 초대 사령탑으로 취임했던 김세진 전 감독은 2014-15시즌과 2015-16시즌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지휘한 뒤 올 시즌이 끝난 직후인 지난달 14일 사의를 표명했다.

팀이 지난 2017-18시즌 남자부 최하위(7위)에 이어 올 시즌에도 5위로 밀린 것에 대한 책임을 느끼는 데다 7년 가까이 팀을 지휘하면서 피로가 쌓여 휴식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OK저축은행은 닷새 후 김 감독의 사표를 수리한 뒤 "재창단 각오로 OK저축은행 프로배구단을 완전히 새롭게 탈바꿈시킬 수 있는 적임자(후임 감독)를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발표했다.

새 사령탑으로는 김세진 감독을 7년간 보좌해왔던 석진욱(43) 수석코치가 승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그러나 석 코치가 OK저축은행의 제2대 감독에 오를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구단은 석 코치를 포함해 여러 후보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OK저축은행 김세진 전 감독 후임 선임 지연 이유는?(종합)



2년 연속 중하위권 성적에 맴돌면서 중량감있는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겨 팀을 도약시키겠다는 구단의 의지가 작용하고 있어서다.

OK저축은행은 지난달 30일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이 열린 데다 다음 달 초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이 예정돼 있음에도 새 감독 선임이 늦어지는 바람에 FA 협상과 트라이아웃 준비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다.

내년까지 코치 계약이 1년 남은 석진욱 코치가 김세진 전 감독의 뒤를 이어 사령탑에 오를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특히 관심을 끄는 건 새 사령탑 후보 물망에 현재 남자대표팀을 이끄는 김호철(64) 감독이 거론되고 있다는 점이다.



OK저축은행 김세진 전 감독 후임 선임 지연 이유는?(종합)



김호철 감독은 OK저축은행이 제7구단으로 공식 출범하기 직전인 2012년 한국배구연맹(KOVO)의 관리 구단이던 러시앤캐시 드림식스의 감독을 맡았던 인연이 있다.

김 감독은 전임제 대표팀 사령탑이라서 프로 구단 감독과 겸임은 불가능하다.

김 감독도 "프로 구단 감독을 맡을 계획이 없다. 그런 소문은 사실과 다르다"며 'OK저축은행 감독설'을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이와 관련해 OK저축은행 관계자는 "팀을 변화시킬 수 있는 여러 사람을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김호철 감독에게 감독 자리를 제안했느냐'는 질문에는 "영입 제안을 하지 않았다"면서 "석진욱 코치는 여전히 유력 후보"라고 답변했다.

한편 OK저축은행은 다음 달 초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직전까지 새 사령탑 인선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