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선구자 박찬호, 개막전 등판 앞둔 류현진 응원 "파이팅 몬스터!"

일병 news1

조회 61

추천 0

2019.03.26 (화) 08:02

                           


선구자 박찬호, 개막전 등판 앞둔 류현진 응원 "파이팅 몬스터!"





선구자 박찬호, 개막전 등판 앞둔 류현진 응원 파이팅 몬스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코리안특급' 박찬호(46)가 개막전 선발 등판을 앞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에게 응원을 보냈다.

박찬호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류현진과 찍은 사진을 게재한 뒤 "선구자가 열어놓은 문이 닫히지 않은 건 후배가 있기 때문이고 선구자가 지나간 길이 더욱 다져지는 이유는 그 길을 가는 후배들이 훌륭하기 때문"이라며 "그 후배가 류현진이길 바란다. 파이팅 몬스터!"라고 밝혔다.

박찬호와 류현진은 한국 야구사에 수많은 '최초'의 기록을 남겼다.

박찬호는 한국 최초의 메이저리거로 한국 선수 최초 승리투수, 한국 선수 최초 완봉승, 한국 선수 최초 올스타전 출전 등 갖가지 기록을 세웠다.

류현진도 박찬호의 길을 따르고 있다. 그는 한국 선수 최초로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고, 한국 선수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류현진은 오는 29일 또 다른 역사를 쓴다. 그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시즌 개막전에서 선발 투수로 나선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선발 등판 하는 건 한국인 투수로는 박찬호 이후 두 번째다.

박찬호는 2001년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밀워키 브루어스와 개막전 선발에 등판했고 텍사스 레인저스로 옮긴 2002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개막전에 선발 출격했다.

박찬호는 자신의 뒤를 따라 여러 이정표를 새로 새우고 있는 류현진을 흐뭇하게 바라보고 있다.

두 선수는 KBO리그 한화이글스에서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류현진은 한화에서 다저스로 직행했고, 박찬호는 한화에서 선수 생활을 마쳤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