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펜싱 여자 사브르 최수연, 세계랭킹 1위에 져 그랑프리 준우승

일병 news1

조회 608

추천 0

2019.02.25 (월) 16:01

                           


펜싱 여자 사브르 최수연, 세계랭킹 1위에 져 그랑프리 준우승



펜싱 여자 사브르 최수연, 세계랭킹 1위에 져 그랑프리 준우승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최수연(29·안산시청)이 국제펜싱연맹(FIE) 국제그랑프리 대회에서 처음으로 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수연은 25일(한국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사브르 국제그랑프리 여자부 경기에서 소피아 벨리카야(러시아)에 이어 준우승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사브르 단체전 우승 멤버인 최수연은 이전까진 지난해 아시아선수권대회 동메달이 유일한 국제대회 개인전 입상 기록이었다.

그러나 최근 국내대회인 전국 남녀 종목별 오픈선수권대회에서 여자 사브르 개인전 정상에 오른 데 이어 그랑프리에서 처음으로 메달권에 진입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세계랭킹 9위인 최수연은 이번 대회 8강에서 앤-엘리자베스 스톤(미국), 준결승에선 올가 카를란(우크라이나)을 상대로 모두 15-14 신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전에서는 현재 세계랭킹 1위이자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인전 은메달리스트 벨리카야를 만나 분전했으나 12-15로 패했다.

김지연은 18위, 황선아(이상 익산시청)는 24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남자부 금(오상욱), 동메달(김준호)에 이어 여자부에서도 메달을 배출하며 '사브르 강국'의 명성을 재확인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