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한국여자프로골프, 2·3부 투어만 총상금 30억원 돌파

일병 news1

조회 541

추천 0

2019.02.25 (월) 14:01

                           


한국여자프로골프, 2·3부 투어만 총상금 30억원 돌파

정규 투어는 226억원…챔피언스투어까지 전체 투어 상금 270억원 상회



한국여자프로골프, 2·3부 투어만 총상금 30억원 돌파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2019시즌 2부와 3부 투어에만 총상금 30억원 이상을 내걸었다.

KLPGA는 25일 2019시즌 2부 투어인 드림 투어, 3부인 점프 투어 일정을 발표하며 "두 개 투어의 총상금 규모는 합쳐서 31억 8천만원 정도"라고 밝혔다.

올해 2부 투어인 드림 투어는 총 21개 대회로 진행되며 총상금 규모는 약 27억원이다. 대회당 총상금이 1억원을 넘는 셈이다.

또 3부 투어인 점프 투어는 16개 대회에 총상금 4억8천만원이 책정됐다.

KLPGA 투어는 지난 시즌까지 드림 투어를 한 곳의 골프장에서 한 달간 4∼5개 대회를 연달아 치렀으나 올해부터는 군산, 무안, 휘닉스, 영광 컨트리클럽 등 4개 골프장을 순회하면서 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는 그린 스피드를 빠르게 하고 코스 컨디션을 향상해 변별력을 높이려는 취지다.

KLPGA 투어는 또 올해 챔피언스 투어 대회는 12개 대회에 총상금 13억원 규모로 진행하기로 했다.

2019시즌 정규 투어는 29개 대회에 총상금 226억원이 책정돼 올해 KLPGA의 정규, 드림, 점프, 챔피언스 등 4개 투어에는 총상금 270억원이 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상금이 기록됐다.

강춘자 KLPGA 수석부회장은 "드림투어 운영 방식 변경으로 투어 환경 개선과 질적 발전이 이뤄지기를 바란다"며 "선수들의 기량이 더 향상되고 KLPGA의 대내외적 경쟁력이 강화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KLPGA 투어는 4월 초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으로 정규 투어 2019시즌 국내 개막전을 치르고, 4월 둘째 주에 군산CC 드림투어 1차전, 4월 셋째 주에는 백제CC 점프투어 1차전이 차례로 이어진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