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시안컵] '골대만 3번째 '황의조 "덜 감긴 느낌이었는데…아쉽네요"

일병 news1

조회 69

추천 0

2019.01.17 (목) 02:00

                           


[아시안컵] '골대만 3번째 '황의조 "덜 감긴 느낌이었는데…아쉽네요"

"페널티킥 순간에 긴장…연습 많이 해서 자신 있었다"



[아시안컵] '골대만 3번째 '황의조 덜 감긴 느낌이었는데…아쉽네요



(아부다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벤투호의 '특급 골잡이'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골대 불운'에 허탈해하고 있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골대를 때린 게 벌써 3번째다.

황의조는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전반 14분 페널티킥 결승 골로 한국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필리핀과 조별리그 1차전에서 벤투호의 이번 대회 1호 골을 장식한 황의조는 이번 득점으로 2골째를 기록하면서 '골 넣는 수비수'로 우뚝 선 김민재(전북·2골)와 함께 팀내 다득점 공동 선두로 나섰다.

하지만 황의조는 이날 전반 23분께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시도한 기막힌 감아차기 슈팅이 중국의 오른쪽 골대를 때리고 나오면서 멀티 골 기회를 아쉽게 날렸다.

황의조의 골대 불운은 오늘 경기를 합쳐 총 3차례다. 황의조는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에서 헤딩으로 한 차례, 왼발 슈팅으로 한 차례씩 두 번이나 골대를 때렸다.

골대 불운이 득점으로 이어졌다면 황의조는 조별리그에서만 5골을 기록하며 유력한 득점왕 후보로 나설 뻔했다.

경기가 끝난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황의조는 '골대 불운' 이야기를 꺼내자마자 허탈한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황의조는 "수비가 몰려 있어서 골키퍼 위치를 보고 감아 찼는데 덜 감긴 느낌이었다"라며 "볼이 골대를 때리는 것을 끝까지 보지는 못했지만 너무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아시안컵] '골대만 3번째 '황의조 덜 감긴 느낌이었는데…아쉽네요



그래도 황의조는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처음으로 페널티킥을 성공한 주인공이 됐다.

벤투호는 이날 황의조의 득점에 앞서 A매치에서 손흥민이 두 차례, 기성용이 한 차례 키커로 나섰지만 모두 실패했다.

그나마 손흥민의 실축은 쇄도하는 우리 공격수가 득점으로 만들었지만 지난 1일 펼쳐진 사우디아라비아와 평가전에서 시도한 기성용의 페널티킥은 골대를 벗어나고 말았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이 유도한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골대 왼쪽 구석에 정확히 볼을 꽂아 '벤투호 페널티킥 1호 성공자'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황의조는 "페널티킥 순간에 긴장도 많이 됐지만 훈련 때마다 페널티킥 훈련을 많이 해서 자신 있었다"라며 "이번 경기 결승골이 돼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전반 초반 무릎 부위에 통증이 온 것에 대해선 "이유를 정확히 모르겠다. 갑자기 통증이 찾아왔다"라며 "통중이 오락가락해서 참고 끝까지 뛰었다"라고 설명했다.

황의조는 "16강전까지 엿새를 쉬게 된다. 그동안에 잘 쉬고 컨디션을 조절하면 경기력 유지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