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시안컵] '박항서 마법' 베트남, 예멘 상대로 16강행 타진

일병 news1

조회 109

추천 0

2019.01.16 (수) 11:44

                           


[아시안컵] '박항서 마법' 베트남, 예멘 상대로 16강행 타진

17일 예멘과 D조 3차전…다득점 승리시 3위로 16강 진출 희망



[아시안컵] '박항서 마법' 베트남, 예멘 상대로 16강행 타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는 '박항서 매직'을 보여주지 못한 베트남 축구가 예멘을 상대로 16강 진출을 향한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스타디움에서 예멘과 D조 조별리그 3차전을 벌인다.

이라크와 이란에 져 2연패에 몰린 베트남으로서는 꺼져가는 16강 진출 불씨를 살릴 마지막 기회다.

이번 대회에는 24개 참가국 가운데 6개 조 1, 2위가 16강에 직행하고, 조 3위 중 성적이 좋은 네 팀이 추가로 16강행 티켓을 얻는다.

베트남이 예멘을 꺾는다면 3위 네 팀에 포함돼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남아 있는 셈이다.

현재 6개 3위 팀 가운데 A조의 바레인이 인도를 1-0으로 꺾으면서 1승 1무 1패(승점 4)를 기록해 3위 팀 중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나머지 5개 조 3위가 남은 세 장의 16강 진출 티켓을 다툰다.

3위 5개 팀 가운데 조별리그를 마친 팔레스타인이 2무 1패(승점 2)를 기록하며 맨 위에 올라있고, D조의 베트남과 C조의 키르기스스탄, E조의 레바논, F조의 오만은 모두 2패를 기록 중이다.

베트남이 예멘을 물리친다면 남은 세 장의 티켓 주인이 될 가능성이 커진다.

특히 예멘을 상대로 다득점으로 승리한다면 16강행 희망은 더욱 커진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베트남이 예멘에 우위다.

베트남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0위로 135위의 예멘보다 35계단이 높다.

또 베트남은 지난해 12월 '동남아 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우승하고 작년 자카르타·팔렘방 4강 진출 등 아시아 무대에서 성적을 냈다.

반면 예멘은 이번 UAE 대회가 아시안컵 첫 출전이다.

조별리그에서도 베트남이 이라크와 이란에 2-3과 0-2 졌음에도 수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보여줬다.

이와 달리 예멘은 이란에 0-5와 0-3으로 완패하며 출전 사상 첫 득점 사냥에 실패했다.

박항서 감독이 '조별리그 통과'를 이번 대회 1차 목표로 내세우면서 예멘만은 잡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만큼 다득점 승리로 16강 진출 목표를 이룰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