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맨시티, 리버풀 무패 행진 저지하고 2위 탈환

일병 news1

조회 467

추천 0

2019.01.04 (금) 08:00

                           


맨시티, 리버풀 무패 행진 저지하고 2위 탈환

아궤로·자네 득점으로 2-1 승리





맨시티, 리버풀 무패 행진 저지하고 2위 탈환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가 리버풀의 이번 시즌 무패 행진을 끊어내고 선두 싸움에 불을 지폈다.

맨시티는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에서 세르히오 아궤로의 선제골, 리로이 자네의 결승 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2연패 충격에서 벗어나 2연승으로 반등한 맨시티는 승점 50점 고지에 오르며, 토트넘을 승점 2점 차로 밀어내고 2위 자리를 탈환했다.

이번 시즌 20경기 무패를 이어가던 선두 리버풀과의 승점 차는 4로 줄었다.

시즌 초반 순항하며 29년 만의 우승을 노렸던 리버풀은 맨시티의 고비를 넘지 못하고 첫 패배를 맛봤다.

두 팀 모두 비장한 각오로 나섰던 이날 경기는 시종일관 팽팽했다. 점유율(맨시티 49-51 리버풀)도 슈팅(9-7)과 유효슈팅(4-5) 개수도 대등했다.

결정적인 기회는 리버풀에 먼저 찾아왔다.

전반 17분 무함마드 살라흐의 패스를 받은 사디오 마네가 달려 나온 골키퍼 이데르송을 제치고 빈 골대를 향해 땅볼 슈팅을 날렸으나, 공은 야속하게 골대 왼쪽 아래를 맞고 튕겨 나왔다.

위기를 넘긴 맨시티는 전반 40분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맨시티, 리버풀 무패 행진 저지하고 2위 탈환

문전 혼전 상황이 이어지던 중 흘러나온 공을 잡은 베르나르두 실바의 패스를 아궤로가 좁은 각도에서 왼발로 마무리했다.

아궤로는 홈 리버풀전 7경기 연속 골을 넣으며 리버풀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리버풀은 후반 19분 앤드루 로버트슨의 정확한 패스를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헤딩 슛으로 연결하며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맨시티는 8분 후 자네의 결승 골로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자네의 슈팅은 전반전 골대를 맞고 나간 마네의 슈팅처럼 오른쪽 골포스트에 먼저 맞았으나 마네의 공이 골대를 맞고 밖으로 튕겨 나간 반면 자네의 공은 골대를 맞고 안쪽으로 꺾이며 골망 왼쪽에 꽂혔다.

후반전 막판 양 팀 모두 파상공세를 주고받았으나 더 이상의 추가 골은 나오지 않았다.

승장 페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훌륭한 두 팀 모두에게 '진짜 게임'이었다"다고 총평하며 "우리 팀이 초반부터 돋보였다. 선두와의 격차를 줄여 기쁘다.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말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치열한 경기였다. 우리가 마무리에서 운이 따라주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클롭 감독은 이날 맨시티의 뱅상 콩파니가 살라흐에게 거친 파울을 하고도 퇴장을 모면한 것과 관련해 "콩파니를 정말 좋아하지만 어떻게 그게 퇴장이 아닐 수 있느냐? 그가 살라흐를 좀 더 세게 쳤으면 살라흐는 시즌을 접을 수도 있었다"고 이의를 제기하기도 했다.

맨시티, 리버풀 무패 행진 저지하고 2위 탈환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