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오승환, 오키나와에서 개인 훈련 중…2019년은 콜로라도에서

일병 news1

조회 2,231

추천 0

2019.01.02 (수) 09:44

                           


오승환, 오키나와에서 개인 훈련 중…2019년은 콜로라도에서





오승환, 오키나와에서 개인 훈련 중…2019년은 콜로라도에서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은 2019년을 일본 오키나와에서 맞이했다.

거취를 놓고 고민이 많았던 그는 일단 '몸'부터 만들기로 했다.

오승환은 지난해 12월 23일 권보성 트레이너와 함께 오키나와로 떠났다. 1월 16일까지 오키나와에서 훈련하는 오승환은 잠시 귀국해 신변을 정리한 뒤, 다시 미국으로 떠날 계획이다.

애초 친한 후배 차우찬(31·LG 트윈스)과 함께 훈련하기로 했지만, 지난해 10월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은 차우찬이 다른 훈련 일정을 짜면서 오승환과 권보성 트레이너 둘만 오키나와행 비행기에 올랐다.

오승환은 지난해 10월 17일 귀국하며 "KBO리그에 복귀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KBO리그를 술렁이게 한 한마디였다.

오승환은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뛰며 정규시즌에 73경기에 나서 6승 3패 3세이브 21홀드 평균자책점 2.63을 올렸다. 미국 진출(2016년) 후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았고 와일드카드 결정전과 디비전시리즈에서 3경기 3이닝 2피안타 2실점 평균자책점 6.00을 기록했다.

콜로라도로 이적한 뒤에도 25경기에 등판해 2승 1세이브 8홀드 평균자책점 2.53으로 호투했다.

오승환은 계약상 2019년에도 콜로라도에서 뛰어야 한다.

오승환은 2월 27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1+1년 최대 750만 달러에 계약하며 '70경기 이상 등판하면 계약을 자동 연장한다'는 조항을 넣었다. 콜로라도는 7월 26일 트레이드로 오승환을 영입하며 '계약 내용'도 이어받았다.

오승환의 국내 복귀 의지가 변수였다. 오승환은 "한국에 복귀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내가 힘이 다 떨어져서 한국에 오는 것보다 힘이 남아 있을 때 팀에 도움이 되는 게 낫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국내로 복귀할 환경이 만들어지면, 콜로라도와의 계약 문제를 해결할 준비도 했다.





오승환, 오키나와에서 개인 훈련 중…2019년은 콜로라도에서



사실 오승환은 지난해 2월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계약이 무산된 때에도 국내로 돌아오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당시 오승환의 에이전시와 삼성 라이온즈 간에 대화가 오가기도 했다.

KBO리그에서 오승환의 신분은 '삼성 라이온즈 소속 임의탈퇴 선수'다. KBO리그로 복귀하려면 삼성과 계약하거나, 삼성이 보유권을 풀어야 한다.

삼성은 "오승환은 정말 특별한 선수다. 그래서 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라고 조심스러워했다.

오승환 측과 삼성은 구체적인 협상을 벌이지 못했고, 극적인 반전이 일어나지 않으면 오승환은 1년 더 메이저리그에서 뛴다.

2019시즌이 끝나면 오승환의 국내 복귀가 더 큰 화두가 될 수 있다.

오승환은 이미 강렬하게 국내 복귀 의사를 전했다. 삼성도 2019시즌 종료 뒤에는 적극적으로 오승환과의 계약을 준비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 다음검색